암호화폐 대출업체 '셀시어스' 파산 준비.. 코인 몰락 본격화하나

유병훈 기자 입력 2022. 6. 26. 13: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암호화폐(코인) 대출 플랫폼 '셀시어스 네트워크'가 파산 신청을 준비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국 기업가 앨릭스 마신스키 등이 설립한 셀시어스는 사용자가 코인을 예금하면 이를 담보로 최대 70%까지 법정화폐를 다시 대출해줬다.

셀시어스는 지난 12일 코인 가격 폭락세가 이어지자 인출·스와프·이체 거래를 중단했다.

코인 전문매체인 코인데스크도 셀시어스의 파산 신청 기류를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1

암호화폐(코인) 대출 플랫폼 ‘셀시어스 네트워크’가 파산 신청을 준비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셀시어스는 최근 컨설팅 업체인 알바레스 앤 마살의 구조조정 전문 컨설턴트를 고용했다.

미국 기업가 앨릭스 마신스키 등이 설립한 셀시어스는 사용자가 코인을 예금하면 이를 담보로 최대 70%까지 법정화폐를 다시 대출해줬다.

셀시어스는 암호화폐를 예금할 경우 18%대의 이자를 지급하겠다며 170만명의 투자자를 끌어모아 수십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굴렸음에도, 전통적인 금융기관과 같은 규제는 받지 않았다.

업계 일각에서는 예치금으로 디파이 등 암호화폐에 투자해 수익을 내겠다는 셀시어스의 주장에 대해 신규 투자자가 계속 유입돼야 유지되는 구조라는 이유로 의문을 제기해왔다.

셀시어스는 지난 12일 코인 가격 폭락세가 이어지자 인출·스와프·이체 거래를 중단했다. 예금 인출 중단을 단행하기 전날 트위터를 통해 예금 인출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서비스 일부 중단 이후 인출 서비스 재개 일정에 대해 언급이 없는 것으로 보아 파산 절차를 밟기 위한 준비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인 전문매체인 코인데스크도 셀시어스의 파산 신청 기류를 전했다. 코인데스크는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셀시어스의 부실 자산을 매입하기 위해 투자자들로부터 20억 달러(약 2조5920억원)를 조달하겠다는 계획 보고서를 공개했다. 구조조정에 나선 셀시어스의 자산을 헐값에 사들일 채비에 나선 것이다.

셀시어스의 자산은 지난달 기준으로 118억(약 15조3000억원) 달러다.

더블록은 23일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미국 최대 코인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신용등급(CFR)을 종전 Ba2에서 Ba3로 낮췄다고 전했다. 무디스의 신용평가 기준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투자부적격으로 분류된다.

블룸버그 통신도 코인 거래 중개업체 보이저디지털가 이날 한시적인 예치금 인출 중단 방침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보이저디지털은 코인 가격 폭락으로 대규모 손실을 본 암호화폐 헤지펀드 스리애로우스(3AC) 등에 코인을 빌려줬다가 거액을 물렸고, 지난주 고객 자산 보호를 위해 4억8500만달러(약 6296억원)을 대출받기도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