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원래 77사이즈였는데 양배추랑 물만 먹고 46kg까지 뺐다는 여자 연예인

조회수 2022. 4. 29. 16:39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2007년 영화 <궁녀>로 데뷔한 배우 신소율은 드라마 <응답하라 1997>, <달콤한 비밀>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열연을 펼치며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요.

또한 신소율은 지난 2018년 뮤지컬 배우 김지철과 공개 열애를 시작해 2019년 결혼식을 올리며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평소 마른 체형의 소유자로 알려진 신소율은 과거 한 예능에 출연해 "대학교 1학년 때까지 77사이즈 옷을 입었다"라고 고백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몸무게가 75kg까지 나갔었다고 밝힌 신소율은 "남자친구에게 잘 보이려고 살을 뺐다. 술자리에서 잠들었다가 깼는데 남자친구의 지인들이 나를 가리키며 살을 좀 빼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는 말을 들었다"라며 "운동 안 하고 그냥 한 달을 굶었다. 양배추랑 물만 먹었다. 46kg까지 뺐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요.

한편 신소율은 다이어트 이후에도 운동과 식단 관리를 꾸준히 이어가며 20년 넘게 요요 없이 건강한 체형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