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고2때 만난 첫사랑과 14년 연애하고 결혼한 순정파 배우

조회수 2022. 5. 20. 11:50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데뷔 28년 째인데 아내가 화낼까봐 베드신 한 번 안찍었던 아내바보..

유독 첫사랑을 지키는 순정파 이미지가 강한 차태현은 실제로도 로맨틱한 결혼 스토리의 주인공이기도 합니다. 

차태현은 고2 때 만난 동창이자 첫사랑인 지금의 아내와 14년 째 연애한 후 결혼, 삼남매의 아빠가 되어 또 다른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데요. 차태현은 학교에선 그다지 인기가 많지 않았지만. 그저 친구였던 아내를 따라다니며 사랑을 고백해 마음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연애도 고비가 찾아왔었는데요. 두터운 사랑의 힘으로 이겨냈고 마침내 2006년 '첫사랑과 결혼'이라는 행운아가 되었습니다.

아내는 일반인으로 알려져 있고 아직까지 "아내와 손 잡고 다닌다"라고 밝혀 주변의 아내 바보로 등극 했죠.

아내가 베드신 찍는것을 좋아히자 않아 데뷔 28년 차지만 베드신 연기를 한 번도 하지 않은 배우, 아내를 만난 고등학생이 될 자녀가 '그때도 아빠를 TV에서 보고 싶다'는 말에 열심히 예능도 하고 있는 좋은 아빠이기도 합니다.

차태현을 따라다니는 수식어는 국민남편, 국민첫사랑, 국민아빠 등 호감형이 많은데요. 이를 두고 본인은 "너무 포장이 되어 있다"라며 고충을 털어 놓기도 했습니다.

한편,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차태현은 조인성과 호흡을 맞추며 예능 '어쩌다 사장'에 출연하고 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