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비현실적인 동안 미모 가졌다는 55세 여자 연예인

조회수 2022. 5. 12. 15:00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배우 김성령은 1988년 미스코리아 진으로 연예계에 데뷔해 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변함없는 미모를 뽐내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그녀는 1967년생으로 올해 55살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몸매와 동안 외모를 유지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김성령은 과거 한 방송을 통해 “나는 40살이 되기 전까지는 운동을 조금도 하지 않았다”라며 “하지만 나이를 먹으니 운동을 해야겠다는 게 온몸으로 느껴졌다. 40살부터 운동을 시작해 지금까지 하루도 쉰 날이 없다”며 꾸준한 자기 관리를 통해 몸매를 유지하고 있음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과거 20대에는 44사이즈, 현재는 55사이즈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 김성령은 “유산소 운동을 위해서 테니스를 하고, 발란스를 위해 요가를 한다”며 “운동할 땐 이유를 달면 안 된다. 운동이 나한테 맞고 안 맞고의 문제가 아니라 내가 맞춰야 한다. 나는 운동을 하다가 불편해도 끝을 본다.”는 확고한 철학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