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규의 두줄칼럼] [20] 후생가외(後生可畏)

이동규 경희대 경영대학원 교수 입력 2022. 1. 14. 03: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선생보다 후생이다.
진짜 큰일은 후배가 내는 법이다.

사람의 앞날은 누구도 모르기에 미지수(未知數)다. 후생가외, 이 말은 “젊은 후학이 두렵다”는 뜻이다. “나중에 난 뿔이 더 우뚝하다”는 속담도 있다. 출람지재(出藍之才), 즉 선배보다 유능한 후배, 스승보다 뛰어난 제자야말로 역사를 바꾸는 엔진이다. 사실 국내 어느 누가 한국의 어린 BTS가 전설의 비틀스를 뛰어넘을 것이라 상상조차 했겠는가? 늘 선배의 그늘에 가려 후배들이 기를 못 펴는 조직이라면 미래는 뻔하다. 무엇보다 ‘전례’라 불리는 기업 문화의 전관예우를 깨고, 후배들이 커나갈 때 조직은 발전하는 법이다. 역대 최강이라 평가되는 2030 후배들의 기분 좋은 반란을 기대해본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