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아방궁' 의심건물 안에 봉춤무대까지 완비"

전명훈 입력 2022. 1. 22. 21:21 수정 2022. 1. 22. 21: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이 불거져 이른바 '푸틴 궁전'으로 불리는 대 저택의 내부가 일부 공개됐다고 영국 더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속 중인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동료들이 인터넷 웹하드를 통해 공개한 사진 500여 장을 보면, 이 저택에는 수많은 침실, 욕실뿐 아니라 연회장도 다수 갖춘 것으로 드러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야권운동가 나발니 측근, 실제사진 유출 주장
1조2천억원 건물..호화장식 속 극장·빙상장까지
"푸틴 소유" 주장 제기된 흑해 연안의 고가 부동산 (흑해 AFP=연합뉴스) 러시아의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2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한 흑해 남부 연안의 고가 부동산 전경. 푸틴 대통령 측은 이를 부인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실소유 의혹이 불거져 이른바 '푸틴 궁전'으로 불리는 대 저택의 내부가 일부 공개됐다고 영국 더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속 중인 러시아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동료들이 인터넷 웹하드를 통해 공개한 사진 500여 장을 보면, 이 저택에는 수많은 침실, 욕실뿐 아니라 연회장도 다수 갖춘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공간은 모두 화려한 샹들리에와 벽화 등으로 치장돼 있었다. 실내 수영장에도 대리석 기둥이 화려함을 더했다.

특히 '폴 댄스' 무대가 갖춰진 방이 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나발니는 약 1년 전 이 저택의 존재를 알리는 탐사보도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한 바 있다. 흑해에 면한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주(州) 휴양도시 겔렌쥑의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짜리 저택이 사실 푸틴 대통령 소유라는 주장이었다.

당시 나발니는 저택의 설계도면과, 가구 카탈로그 등을 토대로, 저택 내부의 화려한 모습을 예상해 컴퓨터 그래픽으로 표현했었다. 이 영상의 조회수는 현재 1억2천만 건에 이른다.

'푸틴 궁전' 내부의 폴댄스 공연장 [게오르기 알부로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런데 이날 공개된 사진을 보면, 당시의 예상이 상당부분 사실에 가까웠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이번 사진 공개를 주도한 나발니의 동료 게오르기 알부로프는 "1년 전 공개한 컴퓨터 그래픽에서 저택의 내부 장식을 지나치게 화려하게 그렸다고 생각했다면, 당신의 착각"이라며 "인생은 늘 그렇듯, 기대를 넘어선다"고 밝혔다.

이 저택은 절벽 위에서 흑해 해변을 내려다보는 '명당'에 터를 잡고 있다.

내부에는 극장뿐 아니라 아이스하키용 빙상장도 갖춰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저택은 7천 헥타르 규모의 '완충 지대'로 둘러싸여 있는데, 이 부지는 러시아 연방안보국(FSB)이 보유하고 있다.

FSB는 저택 부지 인근 1.6㎞를 '접근 금지 구역'으로 설정해둔 상태다.

푸틴 대통령 측은 이 저택의 존재는 인정하면서도, 이 저택과의 연관성은 전면 부인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나발니의 고발 동영상에 대해 "재미 없다"고 심드렁한 반응을 보였다.

id@yna.co.kr

☞ '전국노래자랑' 송해, 건강 문제로 입원…녹화 불참
☞ "인스타 때문에 딸 극단선택"…엄마가 소송 제기
☞ '리프트 역주행' 공포에 뛰어내린 이용객들…100명 한때 고립
☞ 코로나 감염됐더니 모유 색이 녹색으로 바뀌었다고?
☞ 어깨 부딪혔다고…청소년 10여명이 1명 폭행해 얼굴뼈 내려앉아
☞ 정창욱 셰프, 지인 폭행·흉기 위협 혐의로 입건
☞ 美여성, 뉴욕 지하철서 아시아계 남성 떠밀고 혐오발언
☞ 조코비치 추방에 보복?…세르비아, 호주업체 리튬탐사 허가 취소
☞ '독도 일출' 그려진 상자에…일본대사관, 문대통령 설선물 반송
☞ '1%의 기적'…케냐서 코끼리 쌍둥이 탄생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