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너무 급해 소개팅에서 다 생략하고 임신 먼저 하고싶다고한 연예인

조회수 2022. 2. 4. 12:03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2007년 KBS 33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인 박은영은 지난 2019년 3살 연하의 CEO 남편과 결혼했습니다.

한 예능에 나와 KBS 재직 당시 백전백패 소개팅 꽝녀로 유명했던 일화를 소개했는데요. 예능에서 콧구멍에 동전을 넣는 등. 망가지는 모습을 보여서가 아닌지 의심하기도 했답니다.

그러면서 현모양처가 꿈이었는데 결혼이 많이 늦어졌다며 지금의 남편을 만나기까지 스토리를 전했습니다.

또다시 소개팅으로 지금의 남편을 만나게 된 박은영. 소개팅으로 처음 보았을 때부터 지금의 남편이 마음에 들었다고 하는데요. 남편은 결혼 생각이 전혀 없었고 몇 번 더 만나면서 조바심이 났다고 합니다.

이 사람이면 안 되겠다, 누군가에게 빼앗길 것 같다는 생각이 아니라. 결혼 생각이 없으면 빨리 다른 사람 만나게 이야기해달라고 했다는데요.

한 술 더 떠 '아니면 정자라도 달라'라고 요청해 주변을 놀라게 했습니다. 박은영은 이에 대해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마흔이 다 되어가니까 마음이 급해졌고 임신이라도 먼저 하겠다고 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는 일화입니다. 현재는 아들의 돌잔치 사진을 공개하며 드디어 꿈을 이루었다는 후문입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