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롯데월드타워서 '재활용 전시회' 개최

최희정 입력 2022. 5. 24. 18: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롯데케미칼이 지난 19일부터 롯데월드타워 아레나 광장에서 회사의 친환경 활동을 소개하는 'Every Step for Green(에브리스텝 포 그린)' 전시를 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달 27일까지 진행 예정인 전시에는 기업 슬로건 '푸른 세상을 향한 앞선 발걸음, Every Step for Green'에 기반한 롯데케미칼의 자원 선순환 활동과 수소, 전지 등 미래사업 로드맵을 소개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지난 19일 롯데케미칼 ‘Every Step for Green’ 전시를 찾은 신동빈 회장이 ‘Project LOOP’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롯데케미칼이 지난 19일부터 롯데월드타워 아레나 광장에서 회사의 친환경 활동을 소개하는 ‘Every Step for Green(에브리스텝 포 그린)’ 전시를 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달 27일까지 진행 예정인 전시에는 기업 슬로건 ‘푸른 세상을 향한 앞선 발걸음, Every Step for Green’에 기반한 롯데케미칼의 자원 선순환 활동과 수소, 전지 등 미래사업 로드맵을 소개한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전시물은 길이 16m, 높이 4m가 넘는 보트다. 해당 보트는 롯데케미칼의 사내벤처인 라이콘(LICORN: LOTTE CHEMICAL INVENTIVE UNICORN)을 통해 탄생했다.

라이콘 에코마린팀은 기존 알루미늄으로 제작되는 선박에서 선체 도장으로 인해 해양 미세플라스틱이 많이 발생하는 점, 선체 재활용이 어려운 점, 무거운 선체로 연료 소비가 심한 점 등을 개선하고자 머리를 맞댔다. 이어 내후성 최적화를 거쳐 100% 재활용이 가능한 자체개발 HDPE 소재의 보트를 개발했다. 또한 이를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한다는 의미로 선명을 ‘가능성(Possibility)호’로 지었다. 가능성호는 지난 4월 진행된 부산국제보트쇼에서도 올해의 보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가능성호 옆에는 사내벤처 라이콘 에코박스팀이 개발한 ‘띵박스(THING BOX)’도 전시됐다. 에코박스팀은 일회용 포장재를 줄이기 위한 고민을 시작해 100% 재활용 가능한 EPP 소재로 만든 초경량 아이스박스인 띵박스를 개발했다. 띵박스는 롯데케미칼의 EPP 소재 특성대로 가벼운 무게 대비 내구성이 좋고 보온과 보냉 효과가 뛰어나다.

[서울=뉴시스]지난 19일부터 진행된 롯데케미칼 ‘Every Step for Green’ 전시를 찾은 시민들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롯데케미칼은 자원 선순환 인식 개선을 위해 지난 2020년부터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Project LOOP’도 전시했다. 폐플라스틱의 수거부터 원사화, 재활용 제품이 탄생하는 과정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있으며, 실제 재활용을 통해 탄생한 운동화, 에코백, 롯데자이언츠 유니폼 등이 전시됐다.

전시 첫날인 지난 19일 현장을 찾은 신동빈 회장은 “롯데케미칼의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롯데월드타워를 찾은 시민들이 쉽고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어 의미 있는 전시라고 생각한다”며 “롯데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