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박완주 후폭풍 진화 부심..이준석 등 여권에 역공도

박경준 입력 2022. 5. 13. 11: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인 지방선거 레이스를 앞두고 터져 나온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 악재 대응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당내에서는 '박완주발' 성 비위 의혹이 대형 변수라는 데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당 일각에서는 박 의원의 거취를 신속히 처리한 점, 성 비위 문제의 근본 해결 의지를 밝힌 점 등이 선거에 미칠 악영향을 줄일 가능성을 기대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방선거 악재 분석에 내부 공감..위기감 고조
신속한 처분에 '영향 제한적' 자체 분석도..당원 게시판엔 지도부 저격글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13일 경기 수원시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1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인 지방선거 레이스를 앞두고 터져 나온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 악재 대응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신속하게 박 의원의 제명을 결정하기는 했지만 이번 사태의 후폭풍이 선거에 미칠 영향을 가늠하기 어려운 만큼 당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당내에서는 '박완주발' 성 비위 의혹이 대형 변수라는 데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원내 관계자는 13일 통화에서 "방법이 없지 않나"라며 "터진 문제로 당이 맞고 가야 할 것은 맞고 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참에 두고두고 발목을 잡아 왔던 성 비위 의혹을 발본색원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신현영 대변인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여성을 온전한 인격체로 보지 못하는 차별 의식을 뿌리 뽑아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절박한 심정으로, 무관용 원칙으로 이 사안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상임고문도 이날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의원을 제명한 당의 조치에 "공감한다"고 했다.

당 일각에서는 박 의원의 거취를 신속히 처리한 점, 성 비위 문제의 근본 해결 의지를 밝힌 점 등이 선거에 미칠 악영향을 줄일 가능성을 기대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민주당은 원래 저런 당이었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빨리 의혹을 처리하고 문제 해결에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네'라고 생각한다면 표심에 일견 긍정적으로 작용하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민주당은 오히려 국민의힘 등 여권 인사 역시 성 비위 의혹에 연루됐다는 점을 고리로 역공에 나설 태세를 보이기도 했다.

현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성 상납 의혹이 제기된 상태고, 이날은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로 두 차례 내부 감찰 뒤 징계 처분을 받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공직자 비리 척결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대표 징계에 신속히 임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성 비위 의혹을 민주당만의 문제가 아닌 정치권 전체의 문제로 규정하고 당에 집중된 시선을 분산시켜 위기를 타개해보려는 의도도 엿보이는 대목이다.

한편 강성 지지층 사이에서는 전날 박 의원의 성 비위 의혹에 신속히 사과하고 제명 조치를 취한 지도부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당원 게시판에는 "제발 내부 총질하지 마라", "내부 갈등만 일으키는 20대 젊은 꼰대" 등 박 위원장 등을 향한 비방성 글이 다수 게시됐고, 박 위원장을 향한 '문자폭탄'도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