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 부상' 세븐틴 정한, 깁스 투혼.."너무 기다린 공연"

이슬 기자 입력 2022. 6. 25. 19:56 수정 2022. 6. 25. 19: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세븐틴 정한이 팔꿈치 부상에도 무대에 오르며 투혼을 발휘했다.

세븐틴의 세 번째 월드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 - SEOUL'(이하 'BE THE SUN')이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됐다.

한편, 세븐틴은 6월 25일~26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북미, 아시아 등 총 20개 도시 27회 규모의 월드투어 'BE THE SUN'을 진행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그룹 세븐틴 정한이 팔꿈치 부상에도 무대에 오르며 투혼을 발휘했다.

세븐틴의 세 번째 월드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 - SEOUL'(이하 'BE THE SUN')이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됐다.

이날 세븐틴은 'HOT', 'March', 'HIT'을 연달아 선보이며 'BE THE SUN'의 포문을 열었다. 고척돔을 가득 채운 팬들은 큰 함성 소리로 반가움을 드러냈다. 디노는 "거짓말이 아니라 'March' 할 때 진짜 울 뻔했다. 멋있는 곡이라 참았다"라며 벅찬 감정을 전했다.

깁스를 하고 무대에 오른 정한은 "절 보니까 많이 속상하시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팬들의 걱정을 듬뿍 받으며 "하지만 전 괜찮다. 오늘 너무 기다린 공연이라서 저희도 그렇고, 여러분들도 그렇고 즐기다 가셨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오른쪽 팔꿈치 바깥쪽 힘줄의 염증 및 손상으로 치료를 받아온 정한은 외측상과염 및 힘줄 손상이 악화되어 최근 수술을 받았다. 소속사는 "예정된 스케줄에 모두 참여하겠다는 아티스트의 의지가 매우 강한 상황"이라며 유동적으로 스케줄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븐틴은 6월 25일~26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북미, 아시아 등 총 20개 도시 27회 규모의 월드투어 'BE THE SUN'을 진행한다.

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