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SG, 좌완 정성곤<->사이드암 이채호 투수 맞트레이드

이석무 입력 2022. 5. 22. 11:20 수정 2022. 5. 22. 12: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SSG랜더스와 KT위즈가 투수를 서로 주고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SSG와 KT는 22일 오른손 사이드암 투수 이채호(24)와 왼손 투수 정성곤(26)을 주고받는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SG랜더스에서 KT위즈로 팀을 옮기는 이채호. 사진=SSG랜더스
KT위즈에서 SSG랜더스로 팀을 옮기는 좌완투수 정성곤. 사진=KT위즈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SSG랜더스와 KT위즈가 투수를 서로 주고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SSG와 KT는 22일 오른손 사이드암 투수 이채호(24)와 왼손 투수 정성곤(26)을 주고받는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SSG에서 KT로 유니폼을 갈아입는 이채호는 용마고 출신으로 2018년 SK의 2차 6라운드(55순위) 지명을 받아 프로에 데뷔했다. 지난 시즌 SSG에서 처음 1군 무대를 밟았으며, 2021년 3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7.20(5이닝 4자책점)을 기록했다.

나도현 KT 단장은 “투수진 구성상 1군에서 활용할 수 있는 군필 사이드암 투수가 필요한 상황에서 SSG와 이해 관계가 맞아 떨어져 트레이드를 단행했다”며 “공의 무브먼트와 제구가 좋은 투수다. 1군에 순조롭게 적응한다면, 불펜을 강화할 수 있고 운용폭도 한층 넓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T에서 SSG 로 팀을 옮기는 정성곤은 구리인창고를 졸업하고 2015년 2라운드 전체 14순위로 KT에 입단했다. 통산 5시즌 동안 150경기에 출장하며 9승 28패 8세이브 16홀드 방어율 6.85를 기록 중이다.

SSG 구단 관계자는 “왼손투수 정성곤 영입을 통해 좌완 불펜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