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수입 친환경차 판매량 1만대 넘었다.. 가솔린은 9879대

김창성 기자 입력 2022. 5. 6. 06: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달 수입 친환경차 판매량이 1만대를 넘어서며 가솔린차 판매량을 뛰어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4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2만5578대)보다 9.8% 줄어든 2만3070대로 집계됐다.

친환경차는 ▲하이브리드 7917대(34.3%) ▲플러그인하이브리드 1185대(5.1%) ▲전기 1575대(6.8%) 순으로 나타나 모두 합칠 경우 1만677대(46.2%)로 집계돼 가솔린의 판매량과 점유율을 모두 뛰어넘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4월 수입차 판매량은 친환경차가 가솔린 모델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달 수입 친환경차 판매량이 1만대를 넘어서며 가솔린차 판매량을 뛰어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4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2만5578대)보다 9.8% 줄어든 2만3070대로 집계됐다. 4월까지 누적대수는 8만4802대로 전년(9만7486대)보다 13.0% 감소했다.

판매량이 줄었지만 친환경차의 약진이 눈에 띈다. 연료별 판매량과 점유율을 살펴보면 가솔린은 9879대 판매돼 42.8%의 점유율을 보였고 2514대가 팔린 디젤은 10.9%를 차지했다.

친환경차는 ▲하이브리드 7917대(34.3%) ▲플러그인하이브리드 1185대(5.1%) ▲전기 1575대(6.8%) 순으로 나타나 모두 합칠 경우 1만677대(46.2%)로 집계돼 가솔린의 판매량과 점유율을 모두 뛰어넘는다.

브랜드별 순위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7822대) ▲BMW(6658대) ▲볼보(1332대) ▲아우디(1051대) ▲포르쉐(918대)가 톱5를 차지했다. 이어 6~10위는 ▲폭스바겐(847대) ▲미니(779대) ▲토요타(648대) ▲지프(565대) ▲렉서스(478대) 순이다.

11위부터는 ▲폴스타(460대) ▲링컨(267대) ▲쉐보레(260대) ▲혼다(195대) ▲랜드로버(189대) ▲포드(186대) ▲푸조(163대) ▲캐딜락(72대) ▲벤틀리(66대) ▲마세라티(58대) ▲람보르기니(20대) ▲재규어(19대) ▲롤스로이스(12대) ▲DS(4대) ▲시트로엥(1대)이 자리했다.

이밖에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3765대(59.7%) ▲2000cc~3000cc 미만 6027대(26.1%) ▲3000cc~4000cc 미만 1440대(6.2%) ▲4000cc 이상 263대(1.1%) ▲기타(전기차) 1575대(6.8%)로 나타났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3070대 중 개인구매가 1만3645대로 59.1%, 법인구매가 9425대로 40.9% 였다.

4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350 4MATIC(1636대), BMW 520(1237대), 메르세데스-벤츠 C300(815대) 순으로 조사됐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