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언니 보러 서울 왔다가 캐스팅돼 데뷔했다는 미녀 배우

조회수 2022. 5. 10. 15:03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배우 엄지원은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 드라마 <조작>, <봄이 오나 봄>, <방법>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해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대구 출신인 엄지원은 경북대학교 재학 중 서울에서 대학을 다니는 친언니를 만나기 위해 압구정동에 놀러 갔다 찍힌 사진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엄지원은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대학교 1학년 때 서울 압구정동에 놀러 갔다가 잡지 사진이 찍히면서 데뷔했다. 이때만 해도 길거리 캐스팅이 유행하던 시절이었다. 잡지 에디터에게서 연락이 오더라. 얼떨결에 데뷔하게 됐다”라며 캐스팅 일화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잡지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한 엄지원은 TBC 공채 3기 리포터로 입사해 방송 생활을 하기도 했으며 이후 2002년 MBC 아침드라마 <황금마차>에서 ‘황순정’ 역을 맡아 많은 인기를 얻기도 했습니다.

드라마 <산후조리원>, 영화 <방법: 재차의> 등 여러 작품에서 활약하며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엄지원은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배우 20년차 특기 : 사진 찍을 때 눈 감기"라는 글과 함께 근황 사진을 공개했는데요.

사진 속 그녀는 스키장에서 리프트를 타고 가면서 눈을 질끈 감고 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를 본 팬들은 “언니 귀여워요”, “배우도 사진 찍을때 눈을 감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