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시집가야 한다며 선배한테 직접 소개팅 부탁한 여배우

조회수 2022. 4. 16. 17:27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시크릿 출신 가수 겸 배우 한선화는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에 출연해 독보적인 캐릭터를 선보이며 많은 인기를 얻은 바 있는데요. 이후 <술꾼도시여자들 시즌2> 출연을 확정하며 기대감을 더하고 있습니다.

1990년생으로 올해 33살인 한선화는 최근 한 예능에 출연해 결혼을 하고 싶다고 언급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한선화는 동료배우 최시원에게 "오빠 나 소개팅 언제 해줄 거야?"라고 묻자 최시원은 "누가 나한테 선화를 소개시켜달라고 했다.

직접 아는 사람은 아닌데 네가 너무 좋다더라. 선화 같은 스타일이 너무 좋대서 한 번 물어본다고 했는데 그때 얘가 '천천히 해'라고 해서 별로 관심이 없는 줄 알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한선화는 "나 서른 셋이다. 이제 시집가야지"라고 들뜬 모습을 보이며  "나는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다. 속으로는 '언제 해줄 거야' '며칠에 해줄 거야'라고 생각했다"고 내심 기대하고 있었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파친코 숨겨진 뒷이야기 (윤여정이 촬영 거부했던 이유 ㄷㄷ)
↓ ↓ ↓ ↓ ↓ ↓ ↓ ↓ ↓ ↓ ↓ ↓ ↓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