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침대에서 키스 오디션 보다가 너무 달아올라 굴러떨어졌던 스타 커플

조회수 2022. 3. 2. 17:00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2008년 개봉해 신드롬을 양산했던 영화 <트와일라잇>의 제작진이 최근 팟캐스트에 나와 2007년 두 사람의 오디션에 대한 썰을 풀었습니다

감독 캐서린 하드윅은 당시를 회상하며 "키스신 오디션에서 둘이 너무 달아올라 키스신 중 로버트가 침대 바닥으로 굴러떨어졌다"라고 밝혔는데요. 감독은 로버트에게 진정하라고 말하며 작은 비디오카메라로 그들의 모습을 담았다고 익살스럽게 이야기했죠.

당시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17세 미성년자라 해당 장면이 걱정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와 무색하게 둘의 케미는 터졌고 둘은 진짜 연인으로 거듭나 3년 공개 연애 후 2013년 결별했습니다.

제작진의 말에 따르면 오디션 도중 꿀 떨어지는 케미 때문에 대박 날 것을 예감했고 크리스틴도 로버트 패틴슨이 자신의 상대역을 해야 한다고 말해 영화의 흥행을 보장받았습니다.

한편, 두 사람은 할리퀸 로맨스물에서 인기를 얻어 현재 작품성 있는 영화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로버트 패틴슨은 맷 리브스 감독의 새로운 히어로물 <더 배트맨>으로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새로운 다이애나 왕세자비 역인 <스펜서>로 국내 관객과 만나게 되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