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평범한 주부→복수의 여신 변신..욕망 레이스[블랙의 신부]

김나연 기자 입력 2022. 6. 14. 09: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넷플릭스(Netflix)의 '블랙의 신부'가 평범한 주부에서 복수를 위해 욕망의 레이스에 올라서는 서혜승(김희선 분)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가 김희선의 새로운 모습을 예고하는 서혜승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김희선 /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Netflix)의 '블랙의 신부'가 평범한 주부에서 복수를 위해 욕망의 레이스에 올라서는 서혜승(김희선 분)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가 김희선의 새로운 모습을 예고하는 서혜승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품위있는 그녀', '나인룸', '앨리스', '내일' 등 매 작품 도전을 멈추지 않는 김희선이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에서 복수를 위해 욕망의 레이스에 뛰어든 서혜승 역을 맡아 입체적인 감정 연기를 선보인다.

김희선이 연기한 서혜승은 평범한 아내이자 엄마로 살던 중 남편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모든 걸 잃게 된다. 딸과 함께 다시 삶을 꾸려보려 노력하는 그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인 '렉스'에서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뒤엎은 장본인을 만나 또 한 번 수모를 겪게 된다. 그리고 그가 그렇게 가지고 싶어하는 모든 것을 빼앗기 위해 결혼이라는 욕망의 레이스에 참전하게 된다. 김정민 감독은 "김희선과 혜승의 이미지는 달랐지만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김희선이라는 배우가 그려내는 혜승의 모습이 궁금했다"는 말로 서늘한 복수의 여신이 될 김희선의 변신을 더욱 궁금하게 한다.

공개된 스틸은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졌지만 이내 복수를 위해 변해가는 서혜승의 입체적인 감정 변화를 담았다. 행복한 가정을 한순간에 잃은 서혜승은 더 이상 잃을 것도, 두려울 것도 없다. 그는 오직 복수를 성공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자신의 살아왔던 삶과는 다른 방향을 선택한다. 김희선이 그려내는 뜨거운 복수와 상류사회로 진입하기 위한 욕망의 레이스가 어떻게 전개될지, 그녀가 어떤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커져간다.

'블랙의 신부'는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나쁜 녀석들'의 김정민 PD가 연출을 맡고, '나도 엄마야', '어머님은 내 며느리'를 쓴 이근영 작가가 각본을 맡아 사랑보다 조건이 우선인 상류층의 결혼 비즈니스와 그 안에 얽힌 인간군상들의 다양한 욕망을 날카롭게 그려낼 예정이다. 제작은 이미지나인컴즈와 타이거스튜디오가 맡았다.

차가운 복수를 품은 김희선의 뜨거운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블랙의 신부'는 오는 7월 15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