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입성 아이유 "살면서 이런 날이 또 있을까?..즐기고 올 것"

안진용 기자 입력 2022. 5. 10. 12:20 수정 2022. 5. 10. 15:0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겸 배우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영화 '브로커'의 일원으로 생애 첫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게 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이지은은 10일 오전 서울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제작발표회에서 "정말 영광이다. 살면서 이런 날이 또 있을까"라며 "가서 열심히 보고 배우고 즐기는 마음으로 다녀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살면서 이런 날이 또 있을까요?”

가수 겸 배우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영화 ‘브로커’의 일원으로 생애 첫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게 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이지은은 10일 오전 서울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제작발표회에서 “정말 영광이다. 살면서 이런 날이 또 있을까”라며 “가서 열심히 보고 배우고 즐기는 마음으로 다녀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일본에서 화상으로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코로나19로 집에 머물 때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접했고 이지은의 팬이 됐다”면서 “드라마 후반엔 이지은만 나오면 울고 있었다. ‘브로커’의 이 역할에는 이지은밖에 없다고 생각해 출연 제안을 하게 됐다”고 섭외 배경을 밝혔다.

이에 대해 이지은은 ‘브로커’ 시나리오를 받은 직후 먼저 캐스팅돼 있던 배우 배두나에게 전화를 걸어 상의했다며 “배두나 선배님이 소영 역과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얘기해 주셨고 확신을 갖고 시나리오를 읽었다”고 말했다.

한편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고레에다 감독이 앞선 영화 ‘어느 가족’ 등에서 보여줬던 대안 가족의 또 다른 형태를 담은 작품이다.

이지은 외에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주영 등이 출연하는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국내 개봉된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