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퇴르 수익금 1000억원으로 인재 육성..최명재 민사고 이사장 95세로 별세(종합)

이소연 기자 입력 2022. 6. 26. 17:24 수정 2022. 6. 26. 17: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설립한 최명재(95) 이사장이 26일 오전 5시 20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민사고 설립 초기 직접 민사고 교장으로 취임해 교육을 이끌어갔던 최 이사장은 강연 때마다 "나는 장사꾼이다. 기왕 장사를 시작한 바에는 큰 장사를 하려고 한다"라며 "학교를 만들고 영재를 교육해 장차 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일하게 한다면 나로서는 수천, 수만 배 이익을 얻는 셈이 아니겠는가"라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명재 민족사관고등학교 이사장./ 민족사관고등학교 제공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설립한 최명재(95) 이사장이 26일 오전 5시 20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질 좋은 우유를 공급한 기업인이자 민족의 지도자를 키우기 위한 영재 교육을 시도했던 교육인, 두 측면에서 한국 사회에 영향을 미친 인물로 평가받는다.

1927년 전라북도 만경면 화포리에서 태어난 최 이사장은 만경보통학교, 전주북중을 졸업해 서울대 경영대학의 전신인 경성경제전문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졸업 이후 상업은행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한 뒤 택시 운전사로 전직했다가 1960년대 직접 성진운수를 세웠다. 1970년대 중반엔 이란에 진출해 유럽과 중동을 오가는 물류 사업을 키웠다.

1987년에는 강원도 횡성에 파스퇴르유업을 창립해 낙농업에 도전했다. 파스퇴르유업은 국내 처음으로 저온살균 우유를 도입했고, 이후 국내 최초 미군납을 통해 품질을 인정받기도 했다. 기존 유가공업체와 ‘우유 전쟁’을 벌인 끝에 출시 1년 만에 매출을 10배 신장시키기도 했다.

기업활동을 통해 자금을 마련한 그는 지난 1996년 오랜 숙원이던 학교 설립을 추진했다. 최 이사장은 파스퇴르유업 공장 옆 38만5000평 부지에 민족주체성 교육을 표방하는 민사고를 개교했다.

최 이사장은 생전 영국의 이튼 학교를 방문한 당시 넬슨 제독의 전승기념일 행사를 보며 이튼 학교보다 나은 학교를 만들어 세계적인 지도자를 양성하고, 충무공과 같은 민족 정체성을 가진 인재를 만들겠다는 결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최명재 이사장의 빈소./ 뉴스1

일제 치하를 경험했던 그는 학생들에게 “조국과 학문을 위한 공부를 하고, 출세가 아니라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진로를 택해야 한다”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이사장은 “영국의 이튼스쿨 같은 학교를 설립하려면 학교가 돈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하며, 기업이 이를 뒷받침해야 한다”라며 파스퇴르 운영 수익 대부분을 민사고에 투자했는데, 그 액수가 1000억원에 달한다.

민사고는 설립자 뜻에 따라 개교 이후 한해 30여명만 선발, 학생들의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전면 무상으로 책정했다. 그러나 모기업인 파스퇴르유업이 1998년 1월 외환위기로 부도를 내고 2004년 한국야쿠르트에 매각되면서 민사고도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받는 학교로 바뀌었다. 최 이사장은 2004년 회사 매각 후 경영에서 물러나 민사고 운영에만 주력했다.

당시 교사들이 급여를 받지 않고 교육을 이어가고 학부모들이 자진해 기숙사비를 납부해 어려운 학교 운영을 이어갔으며, 현재 입학 정원은 약 150여명까지 확대됐다.

민사고 설립 초기 직접 민사고 교장으로 취임해 교육을 이끌어갔던 최 이사장은 강연 때마다 “나는 장사꾼이다. 기왕 장사를 시작한 바에는 큰 장사를 하려고 한다”라며 “학교를 만들고 영재를 교육해 장차 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일하게 한다면 나로서는 수천, 수만 배 이익을 얻는 셈이 아니겠는가”라고 했다.

실제 민사고 정문에는 그가 주요 인물상으로 강조했던 충무공 이순신과 다산 정약용의 동상이 서 있다. 또 학생들은 민족의 뿌리를 잊지 않겠다는 의미로 개량한복을 입고 생활하며 아침·저녁으로 교사에게 문안인사를 하는 등 고인의 교육 이념을 이어갔다.

장례는 이날 서울아산병원에서 학교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오는 28일 6시 20분 엄수된다. 영결식은 28일 오전 9시 민사고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유족은 부인과 2남 2녀가 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