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꿈에 그리던 이상형에게 선물 받아 자랑 중인 남자 배우

조회수 2022. 3. 10. 12:01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배우 유연석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아만다 사이프리드'를 꼽으며 평소 아만다 사이프리드의 팬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과거 유연석은 아만다에게 받은 선물을 회상하며 "얼마 전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내한했다. 한 방송 인터뷰에서 우연치 않게 나를 이상형으로 꼽았더라. 정말 감사했다"라며 "나중에 나에게 '레미제라블'OST를 보내줬더라. 또 한 번 반했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이 배경에는 2013년 아만다와 유연석이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었기 때문인데요. 유연석이 아만다의 어깨에 손을 올리며 다정한 모습을 보여 주었죠.

이 파티는 코스메틱 브랜드 끌레드뽀 보떼의 파티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은 "이상형 만나더니 소원풀이했네"라며 부러움을 표현했죠.

한편, 유연석은 또다시 할리우드 여배우와 함께 하게 되었는데요. 영화 <베니싱: 미제사건>을 통해 올라 쿠릴렌코와 호흡을 맞추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