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평생 38kg, 종이컵 반도 안되게 먹는 것도 지친다는 연예인

조회수 2022. 4. 22. 08:05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산다라박이 충격적인 몸무게를 인증하며 화제에 섰습니다. 산다라박은 워낙 소식하는 스타일로 알려져 주위의 걱정을 사기도 했습니다.

고구마와 바나나만 먹는 소식가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는데요. 커피 하나도 하루 종일 내내.. 162cm에 평생 38kg을 유지했으나 지금은 45kg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다행히 나혼자산다에 나와 3년 만에 증량하며 대식좌가 되었다고 밝히기도 했죠. 이는 김숙의 트레이닝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다시 깡마른 모습으로 돌아와 의문을 주었는데요. 이유는 식욕 저하로 인해 의도치 않는 식단 조절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를 개인 SNS에 인증하며 "이게 얼마 만에 보는 숫자야? 그렇게 열심히 식단 할 때는 꿈쩍도 않더니.. 역시 뭐든 억지로는 안 되는 거예요! 다시 야식 먹으면 1~2킬로 금방 찌겠지.. 전 이 몸무게 조금만 즐길게요~! 숙 언니! 걱정 마세요~"라고 덧붙이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산다라박이 했던 다이어트는 코쿤(코드쿤스트)식단으로 알려졌는데요. 바나나만 먹고 금세 41kg라니.. 평소에도 먹는 게 귀찮다고 말하는 등 귀차니즘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아래 버튼을 눌러 간편하게 검색해보세요!

↓↓↓↓↓↓↓↓↓↓↓↓↓↓

파친코 숨겨진 뒷이야기 (윤여정이 촬영 거부했던 이유 ㄷㄷ)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