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환경을 생각하는 삼성전자의 공모전과 전시

조회수 2022. 6. 7. 11:03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2022 에코패키지 챌린지' 소개 /출처: 삼성전자
공모전 참가하고, 환경도 보호하자!

요즘은 전세계가 환경문제를 중요하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소비자의 노력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가 많다는 것이 공론화되며, 기업도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순환자원 활용, 불필요한 포장재 제거 등의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과정에서 기업에서는 소비자의 환경보호 참여를 유도하도 하는데요, 삼성전자에서는 버려지는 TV 포장박스에 업사이클링(Upcycling)으로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에코패키지'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 참여와 환경보호 독려를 위해 ‘2022 에코패키지 챌린지’ 공모전까지 개최하고 있습니다. 여의도 IFC몰에서 에코패키지로 만든 작품 전시도 진행하는데요.

'에코패키지'가 무엇인지, 공모전과 전시내용은 어떤지 함께 확인해 볼까요?

에코패키지가 뭐죠?

삼성 TV는 제품 포장 단계에서 생활 가구로 업사이클링이 가능한 ‘에코패키지‘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박스에 불필요한 인쇄를 없앰으로써, 잉크 사용을 90% 감축하고 스테이플러를 사용하지 않아서 재활용쓰레기로 분리배출 하기도 쉽습니다.

에코패키지는 포장 박스 각 면에 인쇄된 도트(Dot) 패턴을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책꽂이·선반·반려동물의 집 등 다양한 생활 가구를 만들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패키지 상단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다양한 조립 가이드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2022 에코패키지 챌린지' 개최 소개 /출처: 삼성전자
‘2022 에코패키지 챌린지’

TV 포장재를 업사이클링(Upcycling)하는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2022 에코패키지 챌린지’ 공모전은 올해로 3회째 진행되고 있습니다.

제품 개봉 후 버려지던 포장재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고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업사이클링을 실천해 환경 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게 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되었습니다.

공모 기간
2022년 6월 5일 (환경의 날) 부터 2022년 7월 31일 까지
참가 방법
1. 2022년형 삼성 TV를 구입한 고객이 해당 제품의 포장박스를 활용해 응모
에코패키지로 작품을 만들어 본인의 소셜 미디어에 필수 태그와 함께 업로드한 후 삼성닷컴에서 이벤트 참여에 등록하면 응모가 완료
2. ‘Love Earth Love Us’ 전시현장에서 제공하는 에코패키지 미니키트를 활용해 참가
참여형 이벤트
제품을 구입하지 않아도 참여할 수 있는
▲에코패키지 챌린지 영상 공유
▲에코 트리 그리기 등 다양한 참여형 이벤트도 진행한다.
수상 발표
삼성전자는 심사와 소비자 투표를 거쳐 8월 중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
상품
1등 (1명): 55형(138cm) ‘더 세리프(The Serif)’
2등 (2명): ‘더 프리스타일(The Freestyle)’
3등 (7명): ‘JBL FLIP 6 블루투스 스피커‘
참가자 전원: 친환경 화장품·생활용품 브랜드 동구밭의 ‘올바른 설거지 워싱바‘ 선물세트
공모전 사이트
상세내용은 '삼성닷컴>2022 에코 패키지 챌린지' 페이지에서 확인
https://www.samsung.com/sec/event/ecopackagechallenge2022/
'2022 에코패키지 챌린지' 개최 및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진행되는 '에코트리' 전시 소개 /출처: 삼성전자
'에코트리' ‘Love Earth Love Us’ 전시
전시 장소
서울 여의도 IFC몰 노스아트리움
전시 기간
2022년 6월 5일 부터 2022년 6월 12일 까지 (8일간)
전시 내용
에코패키지를 통한 적극적인 업사이클링으로 환경 보호에 기여하자는 취지를 담고있다.
메인 조형물인 '에코트리'와 각국에서 참여한 에코패키지 챌린지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에코트리'는 에코패키지로 만든 높이 3.6m의 조형물로, 현존하는 나무 중 가장 키가 큰 나무로 알려진 미국 캘리포니아의 ‘하이페리온(Hypeiron)’을 콘셉트로 제작되었다.
참여 이벤트
단계별 미션 수행에 따라 사진 인화, 에코패키지 미니키트, 에코백을 증정.
더 세로(1명), 더 프리스타일(1명), 한정판 이모티콘 등 경품에 응모가능.
전시 현장에서 제공하는 에코패키지 미니키트로 만든 작품으로도 에코패키지 챌린지에 참가할 수 있다.

환경보호의 취지를 담은 공모전과 전시 소식을 안내해 드렸습니다.

평소 일상 생활인 쓰레기 분리배출도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일 중 하나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음식물 쓰레기를 일반쓰레기와 분리하여 배출하는 것이 이제 당연한 상식이 되었는데요, 놀랍게도 미국에서는 음식물을 분리하지 않고 모두 일반쓰레기로 버린다고 합니다.

음식물 쓰레기를 버릴 때 헷갈리는 이것..!
이게 음식물 쓰레기가 맞나....?

위의 버튼을 눌러 확인해보세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