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외환보유액 94억달러 줄었다..금융위기 후 최대

김유아 입력 2022. 7. 5. 06:00 수정 2022. 7. 5. 10: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에 따른 외환시장 안정 조치가 단행되며 우리나라 외화보유액이 한 달 새 94억달러나 줄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천382억8천만달러로 전월 말(4천477억1천만달러)보다 94억3천만달러 감소했다.

이런 감소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시기인 2008년 11월(-117억5천만달러) 이후 13년 7개월 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은 "외환시장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 때문"
외환보유액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에 따른 외환시장 안정 조치가 단행되며 우리나라 외화보유액이 한 달 새 94억달러나 줄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천382억8천만달러로 전월 말(4천477억1천만달러)보다 94억3천만달러 감소했다.

이런 감소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시기인 2008년 11월(-117억5천만달러) 이후 13년 7개월 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한은은 이에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미국 달러화 환산액과 금융기관의 예수금 감소와 더불어 외환시장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 등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6월 외환보유액 94억달러 줄었다…금융위기 후 최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원/달러 환율이 치솟으며 2009년 7월 이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1,300원을 넘어선 당시 시장은 외환 당국의 미세조정 물량이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의 개입 규모는 공개되지 않는다.

외환보유액은 3월 말 이후 4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나눠보면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이 한 달 전보다 62억3천만달러 줄어 4천억달러선에서 내려오며 3천952억7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예치금은 192억3천만달러로, 26억4천만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44억2천만달러)와 특별인출권인 'SDR'(145억7천만달러)는 각각 6천만달러, 5억1천만달러 줄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외환보유액 추이 [한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5월 말 기준 세계 9위다. 중국이 3조1천278억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1조3천297억달러)과 스위스(1조411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러시아는 56억 줄어든 5천874억달러를 보유해 세계 5위를 유지했다.

kua@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