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5박7일' 해외순방 마치고 귀국..정진석‧주호영 공항서 마중

김명일 기자 입력 2022. 9. 24. 22:21 수정 2022. 9. 24. 22:2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5박7일간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24일 귀국했다.

윤 대통령 부부가 탄 공군 1호기는 이날 오후 9시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착륙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직접 공항에 마중을 나가 도착한 윤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다.

이외에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조현동 외교부 1차관,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 등이 마중을 나갔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4일 오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김 여사 손을 잡고 트랩에서 내려와 환영인사들과 악수한 뒤 대기하고 있던 차량을 타고 공항을 빠져나갔다.

윤 대통령은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을 위해 지난 18~19일 영국 런던을 가장 먼저 방문한 후 미국 뉴욕으로 이동해 20일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2년9개월 만의 한일 양자회담을 가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는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서 만나 환담을 나눴다.

지난 22일에는 캐나다로 이동해 한-캐나다 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윤 대통령은 귀국길 공군 1호기 이륙 직전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해 북한의 SLBM(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 징후를 보고받고, 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할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