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태어나도 배우”...변요한·오나라 남녀조연상[2022청룡]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kiki2022@mk.co.kr) 입력 2022. 11. 25. 22: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변요한·오나라가 제43회 청룡영화상의 남녀 조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변요한·오나라가 25일 오후 8시 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청룡영화상에서 남녀조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장르만 로맨스' 로 여우조연상을 거머쥔 오나라는 "청룡영화상에 처음 초대받았는데 생각지도 못한 상을 받게 됐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믿기지 않는다"며 울먹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변요한 남우조연상. 사진IKBS
배우 변요한·오나라가 제43회 청룡영화상의 남녀 조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변요한·오나라가 25일 오후 8시 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청룡영화상에서 남녀조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먼저 무대에 오른 변요한은 “정말로 오늘은 받을 줄 알고 있었다. 그래서 더욱 수상 소감을 준비하지 않고 떠오르는대로 이야기하기로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정말 전쟁처럼 찍었다. 다시 돌아가 찍으라고 하면 안 가겠다. 차라리 군대를 한 번 더 가겠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그만큼 애정을 가지고 임했고 정말 열심히 했다. 김한민 감독님을 비롯해 박해일 선배님, 많은 동료들과 스태프들께 감사드린다. ‘한산’ 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연기가 정말 재미있고 즐겁다. 모두 좋은 동료들 덕분”이라며 “조금 더 인격적으로 다듬어져야 할 것 같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하고 싶다”고 외쳐 호응을 얻었다.

오나라 여우조연상. 사진IKBS
‘장르만 로맨스’ 로 여우조연상을 거머쥔 오나라는 “청룡영화상에 처음 초대받았는데 생각지도 못한 상을 받게 됐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믿기지 않는다”며 울먹였다.

그는 “영화를 찍을 때 조은지 감독님이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해서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지만 정말 하라는대로 했다. 내가 잘 한건지 못한건지 찝찝함이 있었는데 결과물을 보고 감독님의 말을 이해했고, 이 작업의 의미를 깨달았다. 틈새를 메꿔준 소중한 배우들, 청룡의 역사에 제 이름이 올라가 영광스럽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올해의 최고 한국 영화를 가리는 최우수작품상 부문에는 ‘브로커’ ‘킹메이커’ ‘한산: 용의 출현’ ‘헌트’ ‘헤어질 결심’ 5개 작품이 후보에 올랐다. 특히 ‘헤어질 결심’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녀주연상을 비롯한 13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이날 시상식은 진행은 ‘청룡 커플’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맡았다. KBS를 통해 생중계됐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