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디 엠파이어' 안재욱, 아내 김선아 두고 제자와 불륜..시체 발견(종합)

서유나 입력 2022. 9. 24. 23: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안재욱이 김선아를 두고 불륜을 저지르는 가운데, 시체 한구가 발견되며 극의 미스터리를 더했다.

9월 24일 첫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1회에서는 한혜률(김선아 분), 나근우(안재욱 분)의 불안한 부부 관계가 그려졌다.

유력 대권후보 나근우(안재욱 분)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 한혜률(김선아 분)은 겉으로 보기엔 완벽한 부부 사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서유나 기자]

안재욱이 김선아를 두고 불륜을 저지르는 가운데, 시체 한구가 발견되며 극의 미스터리를 더했다.

9월 24일 첫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1회에서는 한혜률(김선아 분), 나근우(안재욱 분)의 불안한 부부 관계가 그려졌다.

유력 대권후보 나근우(안재욱 분)와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 한혜률(김선아 분)은 겉으로 보기엔 완벽한 부부 사이였다. 나근우는 밖에선 존경받는 로스쿨 교수, 안에선 아내를 위해 저녁밥을 차리는 다정한 남편이었다. 이런 모습은 사람들과 카메라 앞에 고스란히 노출되고 과시됐다.

다만 나근우는 이중 생활 중이었다. 그는 한혜률과 단란한 부부 사이를 연출한 날 밤에도 한 여성과 밀회를 즐겼다. 나근우는 잠자리 중 여성이 "내일도 여기 오자"고 하자 "촬영 때문에 일주일 빌린 곳"이라고 에둘러 거절했다. "그럼 오늘 못 보내"라며 아쉬워하는 여성을 "다음주에 호텔 잡자"고 달래며 다음 만남을 기약하기도 했다.

나근우의 외도는 더욱 대담해졌다.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음악회 행사 자리에서 내연녀의 연락을 받고 또 밀회를 가진 것. 사람이 찾지 않는 여자화장실에서 몰래 만난 여성은 바로 로스쿨 학생 홍난희(주세빈 분)이었다. 두 사람은 화장실 칸으로 들어가 농밀한 스킨십을 나눴다. 한혜률은 우연히 해당 화장실에 들르고도 두 사람의 불륜 사실을 눈치채지 못했다.

한혜률 일가의 분위기도 공개됐다. 한혜률의 외조부 함민헌(신구 분)은 딸 함광전(이미숙 분)보다 어린 아내 이애헌(오현경 분)과 살고 있었다. 한혜률은 이런 이애헌을 존댓말로 모시면서도 사위 나근우는 내심 못마땅하게 여겼다.

거기에 한혜률은 검사로서 최근 여동생 한무률(김정 분)의 시댁인 재벌가 주성그룹을 건드리고 있었는데. 시댁의 눈치에 친정으로 쫓아온 한무률은 가족 식사 자리에서 "천애고아급 남편과 사느라 챙길 시댁 없어 좋겠다"고 말하는 모습으로, 나근우가 함광전뿐 아니라 한혜률 일가에서 전체적으로 무시받고 있음을 드러냈다.

한편 홍난희는 본인의 룸메이트 이아정(권소이 분)이 아내 한혜률에게 잡혀산다는 TV 속 나근우를 멋지게 여기자 "잡혀사는 게 뭐냐"고 물었다. 그러곤 "다른 여자는 꿈도 못 꾸는 거"라는 답에 "아정아, 내가 너 믿는 거 알지? 내가 재밌는 거 보여줄까?"라는 말과 함께 자신의 휴대폰 속 무언가를 보여줬다. 홍난희는 충격받은 이아정에게 "잡혀 산다고?"라고 다시 물었다. 이후 홍난희는 수업 준비를 마치고 본인을 찾아온 나근우와 차 안에서 또 밀회를 즐겼다.

함광전은 늦게 귀가한 나근우가 수업 준비가 늦게 끝났다고 변명하자 "내일 수업 없지 않냐"고 날카롭게 물었다. 함광전은 나근우를 향한 날카로운 눈을 떼지 않았다. 반면 함광전은 한혜률에겐 든든한 어머니였다. 한혜률은 머리 아픈 압수수색 관련 서류를 함광전의 도움을 받아 살폈다.

그런 가운데 윤은미(임세미 분)은 경찰들에게 중요한 정보를 흘렸다. 한혜률이 나근우를 위협하는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르고 있다는 소식이었다. 그리고 비슷한 시각 수상한 시체 한 구가 떠올라 긴장감을 자아냈다. (사진=JTBC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