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스크' 해수욕장 개장 첫 주말 "숨쉬기 편합니다"

양영전 입력 2022. 7. 2. 1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스크를 벗고 물놀이를 할 수 있어서 숨쉬기도 편하고 쾌적합니다."

제주지역 해수욕장이 일제히 개장한 뒤 맞은 첫 주말인 2일 오후 제주 함덕해수욕장.

제주에선 함덕해수욕장을 비롯해 12곳의 지정 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일제히 개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제주 함덕해수욕장 피서객들로 '북적북적'
3년 만에 노마스크…쾌적한 상태로 물놀이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제주지역 해수욕장이 개장한 뒤 첫 주말을 맞은 2일 오후 제주 함덕해수욕장에 파라솔들이 줄지어 펼쳐져 있다. 3년 만에 '노마스크'로 개장한 도내 12곳 해수욕장은 다음 달 31일까지 2개월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된다. 2022.07.02. 0jeoni@newsis.com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마스크를 벗고 물놀이를 할 수 있어서 숨쉬기도 편하고 쾌적합니다."

제주지역 해수욕장이 일제히 개장한 뒤 맞은 첫 주말인 2일 오후 제주 함덕해수욕장.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돌며 제주 일부 지역엔 일주일째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해수욕장은 피서객들로 북적였다.

이곳을 찾은 피서객들은 모자와 선글라스, 선크림 등으로 따가운 햇빛을 피한 채 물놀이를 즐겼다. 파라솔 안에서 준비해온 시원한 음료를 마시는 피서객들도 있었다.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해수욕을 즐기는 동안에도 마스크를 써야 했지만, 올해는 3년 만에 '노마스크'로 개장하면서 비교적 쾌적한 상태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제주지역 해수욕장이 개장한 뒤 첫 주말을 맞은 2일 오후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3년 만에 '노마스크'로 개장한 도내 12곳 해수욕장은 다음 달 31일까지 2개월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된다. 2022.07.02. 0jeoni@newsis.com

연인과 함께 해수욕장을 찾았다는 관광객 최모(28·여·대구)씨는 "작년에는 물놀이를 끝내고 백사장으로 나와도 마스크를 써야 해 마스크가 젖고 얼굴에 달라붙어 불편했었다"며 "올해에는 마스크를 벗으니 숨쉬기도 편하고 쾌적하다"고 웃어 보였다.

가족과 함께 나온 도민 김모(38·제주시 조천읍)씨는 "작년과 재작년에는 코로나19 때문에 바다를 찾지 못했었다"며 "마스크도 안 써도 돼서 편하게 물놀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야외에선 마스크를 벗더라도 실내 시설을 이용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방역 수칙이 완화되며 올해 제주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6년 제주 해수욕장 이용객은 400만명을 넘으며 정점을 찍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2020년 102만여명, 2021년 94만여명으로 곤두박질쳤다.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제주지역 해수욕장이 개장한 뒤 첫 주말을 맞은 2일 오후 제주 함덕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3년 만에 '노마스크'로 개장한 도내 12곳 해수욕장은 다음 달 31일까지 2개월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된다. 2022.07.02. 0jeoni@newsis.com

함덕해수욕장의 한 안전요원은 "어제(1일) 개장 이후 연인, 가족 단위 피서객 등 많은 인파가 해수욕장을 찾고 있다"며 "올해는 계절 음식점도 운영하는 등 방역 수칙도 완화된 만큼 지난해보다 더 많은 사람이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제주에선 함덕해수욕장을 비롯해 12곳의 지정 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일제히 개장했다.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만큼 야간 개장은 하지 않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