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밑에 할머니가 있어요"‥힘 모아 '차 번쩍 든' 시민들

김찬년 입력 2022. 11. 25. 21:52 수정 2022. 11. 25. 21:5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길을 가던 70대 할머니가 무면허 음주운전 차량에 깔리는 사고를 당했는데요.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함께 힘을 합쳐서 차를 들어 올렸고, 할머니를 무사히 구조해낼 수 있었습니다.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김찬년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부서진 담벼락 앞에 앞부분이 찌그러진 차량이 서 있습니다.

하나 둘 사람들이 주변으로 모여들더니, 움직이려고 하는 차량을 급히 멈춰 세웁니다.

"<시동 걸지 마시라고요!> 잠깐 잠깐! 아니 아니! 움직이지 마세요! 움직이지 마세요! 안 돼! 안 돼!"

골목길로 오던 승용차가 길을 가던 할머니를 치고 담벼락을 들이받은 건데 차 밑에 할머니가 깔려 있었습니다.

시민 10여 명이 서둘러 모여들었고 차량을 들어 올리기 시작합니다.

"이쪽으로만, 이쪽으로만, 이쪽으로 와주세요! <밑에 잡으라고! 하나, 둘!>"

지나가던 중학생들도 힘을 보탭니다.

그 사이 한 시민이 차량 아래로 들어가, 조수석 쪽 바퀴에 있던 할머니를 끌어냅니다.

[김규성/구조 시민] "당장은 살려야겠다는 그런 생각밖에 안 들더라고요. 그래서 어디 한군데 다치는 게 문제가 아니고 사람 목숨부터 살려야 되니까, 그래서 '같이 듭시다' 해서…"

당시 사고로 담벼락이 모두 무너져 내렸는데요, 시민들의 발 빠른 구조로 사고를 당한 할머니는 채 10분도 되기 전에 구조됐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진 70대 할머니는 골절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병원에서 회복 중입니다.

[이지성/구조 참여 중학생] "앞으로도 이런 일이 있을 수도 있잖아요. 그럴 때는 제가 좀 더 모범적으로 나서서 다른 사람보다 먼저 구조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할머니 가족들은 구조에 나선 시민들에게 감사를 전했습니다.

[피해 할머니 가족] "시민분들이 차를 빨리 들어 올리셔서 저희 어머니를 빨리 구해주셔서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서 감사하다고…"

70대 운전자는 지난 2013년에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면허가 취소됐는데, 혈중알코올농도 0.124%의 만취상태로 또다시 운전대를 잡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 운전자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구조에 발 벗고 나선 시민 10여 명 모두에게 감사장을 수여할 계획입니다.

MBC 뉴스 김찬년입니다.

영상취재: 강흥주(제주) / 화면제공: 김태연·송경희(시청자), 서귀포시청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강흥주(제주) / 화면제공: 김태연·송경희(시청자), 서귀포시청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430634_35744.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