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어휘력 부족해도 글 잘 쓰는 사람들의 의외의 비밀

조회수 2022. 12. 29. 17:3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어휘력이 중요하다는 말, 많이 들어보셨죠?

아는 단어가 많다면 같은 말인데도 다채롭다는 느낌을 줄 수 있습니다.

글을 쓰다 보면 어쩔 수 없이 한 문장 안에서 같은 단어를 써야 할 때가 있죠. 앞에서 A라는 단어를 쓰고, 뒤에서도 A라는 단어를 쓰면 이를 ‘동어 반복’이라고들 하며 되도록 그러지 말아야 한다고들 합니다. 그렇다고 뒤에 나오는 A를 단지 ‘그것’이라고만 하면 문장 의미가 모호해질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때 아는 단어가 많으면 유리합니다.

많은 분이 남들은 잘 모르는 단어를 많이 아는 게 어휘력이라고들 생각합니다.

네 맞는 말입니다. 하지만 누구나 아는 쉬운 말로 진솔하게 표현하는 글도 좋은 글이 됩니다.

"어휘력이 풍부해지면 글을 써야지"라고 생각하는 건 "다시 태어나서 대작가가 되어야지"와 같은 말입니다.

어휘는 그냥 많이 읽고 쓰면서 짬짬이 익히면 됩니다.

무엇보다 우리에겐 사전이 있잖아요. 예전처럼 가나다순으로 정렬된 종이 사전을 뒤지지 않아도 온라인 표준국어대사전에 그 단어를 쳐 넣기만 하면 바로 의미가 뜨고, 그 의미를 잘 읽다 보면 대체할 말이 떠오르게 마련입니다. 설령 떠오르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다음을 보실까요. 위 문장을 아래 문장으로 수정해보았습니다.

점심 무렵에 친구가 보낸 엽서가 왔고,
친구는 그 엽서에 자신이 가끔은 거부가 된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점심 무렵에 친구가 보낸 엽서가 왔고,
녀석은 그 네모난 종이에 자신이 가끔은 거부가 된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위 문장에는 ‘친구’와 ‘엽서’라는 단어가 두 번씩 들어가 있습니다.

똑같은 말을 중복하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어려운 말을 떠올리기 위해 애쓸 필요가 없습니다.

그 친구와 막역한 사이라면 ‘녀석’이라는 말로 대체하면서 친분의 정도까지 표현할 수 있습니다.

엽서라는 단어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른 말로 대체해보겠다고 굳이 어려운 단어를 찾아 사전 여행을 떠날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네모난 종이’라고 해도 되고, ‘우편물’이라고 해도 됩니다.

이 문장에서 어려운 말은 하나도 없지만 같은 단어를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문장이 덜 지루해졌습니다.

어려운 단어는 전혀 없습니다. 에세이는 눈앞에 있는 사람과 대화하듯 쓰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런 일상어만으로도 한 편의 글을 쓸 수 있습니다.


침대맡에 놓아둔 당신의 일기장도
두고두고 읽히는 좋은 에세이가 될 수 있습니다

용감하고 수줍은 표현주의자를 위한 흡입력 있는 에세이 쓰기의 모든 것!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