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이 봄 기분전환을 원한다면 경기 드라이브 코스 7

조회수 2021. 5. 10. 16: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각자 선호하는 숫자가 하나씩 있다. 처음 또는 새롭다는 의미로 '1', 오붓하다고 해서 '2', 복이 들어온다고 해서 '3', 행운을 뜻하는 네잎클로버를 상징하는 '4', 다섯 손가락이 다 펴지며 완벽한 느낌이라고 해서 '5' 등 숫자마다 나름의 좋은 의미가 뒤따른다.


출처: 사진 = 언스플래쉬

이 중에서도 감히 남녀노소 동서고금 막론하고 좋아하는 숫자가 있다. 럭키 세븐(Lucky Seven)이라는 말까지 있게 한 '7'이다. 원조는 성경에서 유래한다. 하느님이 천지를 창조할 때 6일 동안 일하고 마지막 날인 7일째 일을 하지 않고 쉬었다는 것에서 행복과 행운 등의 의미가 붙게 됐다고 한다.





최근 나라 안팎으로 아니 전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대유행)에 우울하다.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는 말까지 나오기도 했다. 이스라엘이나 뉴질랜드, 호주 등이 코로나 안정세에 접어든 것으로 보도되고는 있지만 여전히 힘든 상황이다.

출처: 사진 = 언스플래쉬

그래서 답답한 이 시국을 조금이나마 기분전환하기 위한 방법을 제안한다. 비대면 드라이브가 그것. 대신 행운을 불러와달라는 염원을 담아 딱 7곳만 간추렸다. 여행플러스와 경기도가 추천하는 힐링 드라이브  코스 7곳으로 떠나보자.





가평군 ‘청평호반길&북한강변길’


야외 공연의 성지 중 한 곳인 자라섬에서 물 맑다 소문난 청평호까지 북한강의 낭만이 가득 찬 길인 청평호반길과 북한강변길은 일 년 내내 아름다운 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새벽녘 햇살을 받아 발갛게 물드는 청평호의 아침 풍경은 명품 중의 명품이다, 특히 물안개 피는 모습은 가히 몽환적인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시킨다. 정확하게는 지방도 391호선의 33.1km에 이르는 두 길은 가평읍 달전리에서 금대리까지 11.9km, 청평면 삼회리에서 고성리까지 21.1km를 지난다.





안산시 ‘시화방조제길’


국내 제 1의 드라이브길이라고 해도 손색없는 곳이 시화방조제길이다. 오른쪽으로는 서해가 왼쪽으로는 시화호의 풍경이 펼쳐져 한 장의 파노라마사진을 방불케 한다. 오이도와 대부도를 달리는 지방도 302호선인 이 길은 11.2km정도 된다. 맑은 날에는 푸른 하늘에 마음까지 상쾌해지고 흐린 날에는 서해의 바람이 만드는 각양각색 구름의 변화를 감상할 수 있다 보니 날씨와 상관없이 언제라도 찾고픈 길이다. 시화방조제길 중간에 시화호조력발전소와 달전망대 등 볼거리도 풍부하다.





안성시 ‘금광호수로’

출처: 사진 = 안성시

경기 안성과 충북 진천으로 이어지는 지방도 302호선의 금광호수로는 15.1km에 이른다. 안성시 금광면에 자리한 V자 계곡형 호수인 금광호수는 주변 산세와 물이 좋고 낚시터로도 유명하다. 안성시청에서 금광호수를 끼고 충북 진천으로 이어지는 이 길은 우거진 산림 사이로 넓게 펼쳐지는 호수 풍광을 감상하며 드라이브하기 좋다. 길 양편의 무성한 나무들이 터널을 만드니 달릴수록 기분이 상쾌하고, 금광호수 구간 곳곳에 주차공간이 조성돼 있어 더욱 여유롭다.




양평군 ‘두물머리 강변길’


한 마디로 드라이브 1번지라는 별명에 걸맞는 길이다. 양수리에서 시작해 수입리로 올라가는 두물머리 강변길은 지방도 391호선으로 약 11km 코스이다. 국내에 자동차 여행이 붐을 이루게 된 이후 수도권 강변 드라이브를 대표하는 곳이기도 하다. 이곳을 운전할 때는 가급적 창문을 열라고 한다. 두물머리를 향해 흘러가는 북한강에서는 음이온이 다량 발생해 운전자들의 심신을 안정시켜 준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맑은 날 해가 질 무렵이면 운길산 등 건너편 산 능선이 아름다운 하늘금을 이뤄 붉은 노을의 낭만도 볼만 하다.




파주시 ‘자유로’


일산 방면에 거주하는 이가 부러운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 자유로의 풍광 때문 아닐까. 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파주 교하동에서 임진각 자유의 다리까지 이어지는 11.2km의 이 길은 다른 곳에서는 느끼기 힘든 여정이 매력적이다. 철조망, 검문소가 곳곳에 있어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지만 막힘없이 뻥 뚫리기라도 한다면 일상의 답답한 마음은 온 데 간 데 사라진다. 아름다운 노을도 자유로의 빼놓을 수 없는 매력이다. 아울러 자유로 파주구간은 출판도시, 헤이리마을, 임진각 등 관광명소와 접해있어 다채로운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다.





포천시 ‘국립수목원로’


정부는 물론 유네스코마저 생활 보전 지역으로 선정한 광릉수목원이 있는 광릉수목원로는 가히 명품길이라 일컬을만하다. 8km의 국도 98호선인 광릉숲 드라이브코스는 구불구불 휘어지는 길을 따라 높이 솟은 거목들을 만날 수 있다. 조선 세조가 자신의 능으로 정해 산림보호를 엄격히 명한 이래로 한국전쟁을 견디며 500년 넘게 보존돼 왔다.





화성시 ‘화성방조제길’

시화방조제길처럼 특색이 두드러지지는 않지만 화성방조제길 역시 그만의 소소한 매력이 있다. 대표적인 두 가지는 볼거리와 먹거리다. 매향리와 궁평항을 잇는 10km의 화성방조제길은 우선 접근성이 좋고, 방조제 전체가 건물 하나 없는 직선 도로이다 보니 전방의 먼 곳에서 아른거리는 아지랑이를 바라보면 마치 지평선을 향해 달리는 영화 속 장면에 들어 온 느낌이 든다. 화성방조제의 끝은 낙조로 유명한 궁평항이지만 이왕이면 전곡항까지 달려도 좋다. 푸른 하늘과 하얀 요트로 가득한 이국적이고 아름다운 마리나 풍경을 만날 수 있다.





장주영 여행+ 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