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무서운 영화 찍다 진짜 무서운 사건 맞이한 박해일

조회수 2022. 8. 23. 11:11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영화 TMI

1.<극락도 살인사건> - 무서운 영화 찍다 진짜 무서운 사건과 마주한 박해일과 배우,제작진

-<극락도 살인사건>은 개봉전 섬주민들이 모두 실종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했다고 알려져 논란이 된 적이 있었다. 하지만 영화속 배경이 된 사건은 단 한번도 언론에 보도된 적이 없다. 아마도 마케팅 과정에서 다소 부풀려진 내용인 것으로 추측된다.

-해당 내용이 논란이 되자, 당시 영화의 연출을 맡았던 김한민 감독은 공식 행사에서

학창 시절에 들은 이야기를 소재로 했다"

고 밝혔다.

-그런데 우연의 일치인지 제작보고회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영화 촬영지인 가거도에서 실제 시신이 발견된 사건이 발생했다고 알려졌다. 그것도 영화 촬영장 근처였다.

-발견된 시신의 주인공은 늦여름쯤 섬에 왔다가 실종된 20대 후반 남자 교사로 사건 당시 주민들은 살인사건 이야기를 찍는 영화 제작진이 마련해 둔 더미(모형 시체)인 줄 알고 오해를 했지만 진짜 시신으로 밝혀져 남자 교사의 시신을 수습했다.

-김한민 감독과 박해일, 제작진은 갑작스러운 사건에 당황했지만, 시신이 수습되자마자 추도의 묵념과 추도 시간을 가졌다.

2.<골든 에이지> - 너무 제대로 역사 왜곡을 해서 주연배우도 경악한 영화

-케이트 블란쳇이 1998년 영화 <엘리자베스>에 이어 후속작인 이 작품에 다시 엘리바제스 1세를 연기해 화제가 된 작품.

-그런데 전작도 역사 왜곡 논란이 있었는데, 후속작인 이 영화 마저 제대로 역사왜곡을 해버려서 논란을 불러왔다.

-1500년대 영국 역사와 엘리자베스1세 시대의 사건을 왜곡한 내용인데, 클라이브 오웬이 연기한 남자 주인공 월러 랄리의 비중을 높이기 위해 스페인 함대를 전멸시킨 칼레 해전이 마치 그의 공인 것처럼 묘사된다.

-그런데 실제 역사에서 월터 랄리는 아메리카 대륙을 탐험해 엘리자베스의 총애를 얻었을 뿐, 실제 칼레 해전에는 참전조차 하지 않았다. 오히려 실제 전쟁의 공을 세운 프랜시스 드레이크 제독은 영화에 아예 등장하지 못했다.

-그 외 여러 실제 역사 장면에서 제대로 역사 왜곡을 해버린 탓에 엘리자베스 역을 맡은 케이트 블란쳇이 인터뷰에서

영화를 본 아이들이 이런 걸 사실로 알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니 끔찍하다"

라고 자기 영화를 제대로 비판했을 정도였다.

3.<부산행> - 소름돋는 사실, 영화에 나온 101 열차의 사고 이력

<부산행>의 배경이 된 KTX는 제101열차다. 흥미롭게도 이 열차는 과거 경부선 대구역 열차 추돌사고를 당한 이력을 지니고 있었다. 극 중 동대구역에서 사고가 났던 장면을 생각해 본다면 흥미로운 설정이다.

4.<바스터즈: 거친녀석들> - 친구의 열정(?) 때문에 목숨걸고 대학살 장면 연기한 일라이 로스

-쿠엔틴 타란티노는 <버스터즈:거친 녀석들>의 마지막 장면을 어떻게든 대화재 장면으로 마무리하길 원했다. 보다 리얼한 화재 장면을 위해 실제 극장 크기의 세트를 불태우는 이 장면은 예산을 생각해 단 한 번에 끝내야 했다.

-히틀러를 비롯한 나치 인사들을 학살하는 일라이 로스 일행의 장면도 동시에 진행되었는데, 불길이 번지는 무대와 일라이 로스가 위치한 장면은 제법 거리가 있어 보여 안전할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막상 화재가 발생하자 상황은 긴박해지기 시작했다. 무대를 뒤덮은 거대한 불길이 일라이 로스가 위치한 700m 거리에까지 불꽃을 떨어뜨리며 매스꺼운 연기까지 동반하게 된 것이다.

-다행히 생명의 위협을 느낀 일라이 로스가 능숙한 연기를 선보이며 탈출하면서 큰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 절친인 타란티노는 그 장면을 보고 매우 흡족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5.<내부자들> - 이병헌의 라면 먹방 장소는 어디? & 대체 어떤 라면을 먹은 것인가?

-이병헌이 배성우와 함께 맛있는 라면 먹방을 한 곳은 공덕역에 있는 루프탑 술집이다. 영화 개봉후 화제가 되어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해 영화와 똑같은 라면을 시켜 먹었다고 한다. 이 메뉴를 시킨 손님들은 영화 속 이병헌처럼 한손으로 라면을 떠먹었다고 한다.

-극 중 안상구가 먹은 라면은 거친 모습과 달리 '순한 맛 라면' 이었다고 한다. <내부자들>의 미술팀장은

안상구(이병헌) 라는 강한 캐릭터와 반대되고 재미있을 것 같아서 가벼운 마음으로 선택했다. 또 라면이 너무 매우면 배우가 연기하기에 힘들 수도 있어서"

라며 순한 맛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