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디 엠파이어' 안재욱, 김선아 두고 제자와 불륜 "파격 밀회"[종합]

이혜미 입력 2022. 9. 24. 23: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안재욱이 아내 김선아의 눈을 피해 제자와의 밀회를 즐겼다.

24일 첫 방송된 JTBC '디 엠파이어 : 법의 제국'에선 혜률(김선아 분) 근우(안재욱 분)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혜률은 근우와 파티에 동반 참석해 부부금슬을 뽐냈다.

이들은 표면적으로 완벽한 부부지만 근우는 제자 난희(주세빈 분)와 불륜관계에 있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안재욱이 아내 김선아의 눈을 피해 제자와의 밀회를 즐겼다.

24일 첫 방송된 JTBC ‘디 엠파이어 : 법의 제국’에선 혜률(김선아 분) 근우(안재욱 분)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혜률은 명문 법조인 집안의 검사로 로스쿨 교수인 근우와 결혼생활 중이다. 이날 혜률은 근우와 파티에 동반 참석해 부부금슬을 뽐냈다.

이들은 표면적으로 완벽한 부부지만 근우는 제자 난희(주세빈 분)와 불륜관계에 있었다. 이날도 둘은 파티장 화장실에서 함께하며 밀회를 즐겼다. 심지어 혜률의 등장에도 난희는 근우에게 입을 맞추는 대범함을 보였고 혜률은 의심을 안은 채로 화장실을 떠났다.

한편 혜률은 로펌대표인 아버지 백으로 검사가 됐다는 편견을 딛고 승승장구 중.

이날도 혜률은 주성그룹을 치는 것으로 검사의 ‘깡’을 보였다. 주성의 후계자는 동생 무률(김정 분)의 남편이다. 분노하는 무률에 혜률은 “나 검사야”라고 일축했다.

혜률의 화제의 인물로 떠오르면서 언론과 인터뷰를 하게 된 근우는 혜률을 전쟁의 여신 아테나와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에 빗대며 애정을 표했다.

이에 질투를 느낀 난희는 “저는 방패도 되고 지옥으로 끌고 들어가는 악마도 될 수 있어요”라는 말로 근우를 도발했다.

그런가하면 혜률의 외조부 민헌(신구 분)은 대법관 출신으로 데릴사위인 아버지 건도(송영창 분)는 유명 로펌을 운영 중. 혜률의 어머니 광전(이미숙 분)의 집안의 안방마님으로 살림 전반을 책임지고 있었다.

이날 민헌의 어린 아내 애헌(오현경 분)이 “아직도 손님 대접 받는 것 같아. 집안 대소사도 내 권한 아니고”라고 푸념한 가운데 민헌은 “그거야 내가 단단히 일러둬서 그렇지. 내 여자 힘들게 하지 말라고”라며 웃었다.

건도가 그랬듯 혜률 집안의 데릴사위가 된 근우는 삭막한 집안 풍경과 광전의 감시 아닌 감시에 답답함을 느꼈다.

극 말미엔 혜률이 근우에 이어 대선후보로 떠오른 가운데 정체불명 여성의 시신이 발견되며 파란을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디 엠파이어 : 법의 제국’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