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투입에 술렁, 고딘의 한탄…우루과이전 '비하인드'

온누리 기자 입력 2022. 11. 25. 20:52 수정 2022. 11. 25. 21: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 JTBC 홈페이지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104771

[앵커]

오늘(25일)의 카타르입니다. 0:0은 무승부 중에서도 가장 재미없는 스코어로 알고 있었는데 우루과이전은 뒷얘기도 재미 있습니다. 카타르 연결합니다.

온누리 기자,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을 만나봤다고요?

[기자]

경기가 끝나고 그라운드에는 손흥민 선수가 가장 마지막까지 남았습니다.

관중석의 우리 팬들에게 고개를 숙여 감사 인사를 하는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우루과이 선수들 또 소속팀 동료인 벤탄쿠르는 물론이고 고딘, 카바니, 누녜스와 함께 손을 맞잡으며 훈훈한 장면도 만들었습니다.

손흥민 선수는 누가 이겨도 되는 경기였다면서 "이런 경기에 선수들이 아쉬워한다는 점 자체가 고맙고 자랑스럽다"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앵커]

이강인 선수가 교체 투입됐을 때 관중석에서 함성이 대단했다고요?

[기자]

이강인 선수가 교체 대기를 할 때부터 경기장 전체가 술렁였습니다.

그동안 벤투 감독이 이강인 선수에게는 좀 인색했던 터라 투입되는 것만으로도 팬들도 놀란 거죠.

그런 기대에 부응하듯 이강인 선수가 들어가면서 조규성의 중거리슛을 이끌어낸 패스를 비롯해서 뭔가 흐름이 바뀌기도 했습니다.

경기가 끝나고서는 경기 뛸 때가 가장 행복하기 때문에 떨리기보다는 설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우루과이 선수들 반응은 어땠습니까?

[기자]

반드시 한국을 이기려고 했던 우루과이는 분위기가 정반대입니다.

수비수 고딘은 한국이 우리를 잘 가두었고 나아갈 길을 찾지 못했다면서 이기지 못해 슬프고 화난다, 이렇게 털어놨습니다.

우루과이 감독 역시 한국이 굉장히 잘해서 공을 빼앗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우루과이 언론은 유망주들부터 노련한 선수들까지 폭넓게 선수들을 내세웠지만 한국을 이길 수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카타르 도하에서 온누리 기자였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