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네 남녀가 별장에 갇히자 생긴 놀라운 일

조회수 2023. 9. 18. 07: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청춘들의 욕망·사랑·질투·분노, 영화 '어파이어'
'어파이어'의 한 장면. 사진제공=엠엔엠인터내셔널

◆ '어파이어'

'어파이어'는 사랑과 낭만이 넘쳐야 할 여름 해변을 배경으로 번져오는 산불을 감지하지 못하고 자기 안에만 갇혀 있는 예술가에 대한 날카로운 풍자와 아이러니를 담은 영화다.

뜨겁고 건조한 여름 발트해 해변. 네 명의 젊은 남녀가 숲속 별장에 모였다. 

산불 소식이 들려오고 소방 헬기가 오가는 가운데 이들의 마음 속에도 욕망, 사랑, 질투, 분노의 걷잡을 수 없는 불길이 번지기 시작한다.

'어파이어'는 영화 '피닉스' '트랜짓' '운디네' 등으로 독일 최고 거장이라 불리는 크리스티안 페촐트 감독에게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심사위원대상)을 안겨줬다.

또한, 물을 주제로 한 영화 '운디네'에 이어 감독의 '원소 삼부작' 중 두번째, 불을 테마로 한 작품이다.

'운디네'로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파울라 베어가 '어파이어'에서 또 다시 신비롭고 매력적인 모습으로 등장해 극의 서사를 이끈다.

감독: 크리스티안 페촐트 / 출연: 토마스 슈베르트, 파울라 베어, 랭스턴 위벨, 에노 트렙스, 마티아스 브란트 / 수입 배급: 엠엔엠인터내셔널 / 러닝타임: 102분 / 관람등급: 12세관람가 / 개봉: 9월13일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해당 콘텐츠의 타임톡 서비스는
제공사 정책에 따라 제공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