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홍현희, 초고속 복귀 "3분 만에 출산..똥별이 코부터 확인"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2. 9. 24. 23: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 방송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가 출산 이야기를 얘기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출산 후 복귀한 홍현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출산 50일 만에 돌아온 홍현희에게 양세형은 “원래 서너 달 쉰 다음에 복귀하려 했는데 왜 갑자기 일찍 복귀하게 된 거예요?”라고 물었다.

홍현희는 복귀할 컨디션이 된다고 말했고 “사실 못 일어나고 있다가 조명섭 씨가 나왔더라. 저도 모르게 ‘누구?’ 하면서 일어섰다. 많은 게스트 중에 명섭이가 저랑 자리를 다퉜던 친구라 그런지”라며 견제 대상 1위를 언급했다.

MBC 방송 캡처



출산 얘기를 묻자 그는 “성형 수술도 안 해봐서 수술실에 처음 들어갔다. 10시에 들어갔는데 3분에 나왔다. 대부분 아기 낳으면 아기가 건강한지 물어보는데 ‘코는 어떤가요?’라고 물었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다행히 오똑한 똥별이 코에 홍현희는 흡족해했다. 송은이는 “복도에서 작가들이 쑥덕거렸다. 아기 사진을 보내 달라고 했는데 자기 사진을 보냈다”라며 공개된 사진을 폭로했다.

홍현희는 “제가 슈퍼스타라는 걸 어필하려고 간호사분들께 사인해줬다. 마취 전에 계속 사인을 해줬다. 사진 찍어달라 할까 봐 파운데이션도 발랐다”라고 고백했다.

일상이 많이 바뀌어 젖병을 삶는 것, 소독까지 열심히 한다고 말한 그는 “어느 날 생각해보니까 제가 아이랑 가장 가까이 있는데 양치부터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젖병이 아니라 입을 삶아야겠다 싶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