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극우당, '이민·인플레 억제' 공약…"통치할 준비 됐다"

이혜원2 기자 2024. 6. 25. 03: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랑스 총선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극우 국민연합(RN)이 이민자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겠다며 지지를 촉구했다.

오는 30일 예정된 프랑스 총선에선 극우 RN과 좌파 연합 신인민전선(NFP) 간 대결 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RN을 사실상 이끄는 마린 르펜 의원은 국민연합이 총선에서 승리하면 마크롱 대통령이 사임해야 한다며 용퇴를 종용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크라 파병엔 반대…물적 지원은 계속
[파리=AP/뉴시스] 조르당 바르델라 국민연합(RN) 대표(오른쪽)가 24일(현지시각) 마린 르펜 의원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기자회견 후 자리를 뜨고 있다. 2024.06.25.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프랑스 총선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극우 국민연합(RN)이 이민자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겠다며 지지를 촉구했다.

24일(현지시각) AFP에 따르면 조르당 바르델라 RN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세 단어로 요약하겠다. 우린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바르델라 대표는 "지난 7년간 긴 마크롱주의로 국가가 약해졌다"며 구매력 제고와 질서 회복, 범죄자 외국인에 대한 쉬운 추방을 위해 법을 개정하겠다고 공약했다.

프랑스 영토에서 태어났더라도 시민권을 취득하는 걸 더 어렵게 만들겠다며 "이민에 유리한 지출도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에너지 세금 인하를 통한 인플레이션 억제와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 교복 시험 도입 등도 약속했다.

외교 정책에선 우크라이나에 파병은 반대하지만, 물적 지원은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 RN이 러시아와 긴밀한 관계를 맺었던 것과 관련, 러시아가 프랑스 문제에 간섭하려는 시도를 "극도로 경계할 것"이라고 했다.

오는 30일 예정된 프랑스 총선에선 극우 RN과 좌파 연합 신인민전선(NFP) 간 대결 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지난 20일 공개된 IFOP 여론조사에서 RN은 34%를, NFP는 29% 지지를 받았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르네상스당 연합 '앙상블'(ENS)은 22%로 3위에 그쳤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6~9일 실시된 유럽연회 선거에서 극우 정당이 득세하자 조기 총선을 선언했다. 선거에서 RN은 득표율 31.4%로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RN을 사실상 이끄는 마린 르펜 의원은 국민연합이 총선에서 승리하면 마크롱 대통령이 사임해야 한다며 용퇴를 종용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총선에서 패배하더라도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진 않을 것이라며, 2027년까지 임기를 채우겠다는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Copyright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