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러브버그’의 계절… 퇴치·대처 어떻게? [뉴스+]

윤솔 2024. 6. 23. 16: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 은평구와 경기 고양시 등 북한산 주변에서 기승을 부리던 '러브버그(붉은등우단털파리)'는 이제 서울 전역에서 볼 수 있는 여름철 불청객이 됐다.

 하지만 작년부터는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러브버그로 인한 불편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

러브버그의 정식 명칭은 붉은등우단털파리로, 암수가 쌍으로 다녀 러브버그라는 별명이 붙었다.

특히 러브버그의 몸은 산성이다 보니 차량에 붙은 벌레 사체 등을 너무 오래 방치하면 부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은평구와 경기 고양시 등 북한산 주변에서 기승을 부리던 ‘러브버그(붉은등우단털파리)’는 이제 서울 전역에서 볼 수 있는 여름철 불청객이 됐다.

국민의힘 윤영희 서울시의원이 서울시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러브버그가 급격히 늘어나기 시작한 2022년 당시 관련 민원의 98%는 은평·서대문·마포구 3개 자치구에 집중됐다. 하지만 작년부터는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러브버그로 인한 불편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 

올해 러브버그 대발생에는 이상 고온이 원인이 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번달 관측 이래 6월 최고기온이 전국 곳곳에서 경신됐는데, 지난해보다 더위가 이르게 찾아오자 러브버그도 일찍 등장한 것이다. 국립생물자원관에 따르면 지난해 러브버그는 6월15일 처음 관측됐는데, 올해는 6월2일로 보름 가까이 당겨졌다. 

일명 ‘러브버그’로 불리는 붉은등우단털파리가 지난 20일 서울의 한 주차장에 서 있는 차량 유리창에 앉아 있다. 붉은등우단털파리는 유충 때 낙엽과 유기물을 분해해 비옥토를 만들어 주는 익충이지만, 최근 개체 수가 너무 늘어 야외 활동 때 불편을 준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뉴시스
◆‘익충’이라고 하지만…차량 주의해야 

러브버그의 정식 명칭은 붉은등우단털파리로, 암수가 쌍으로 다녀 러브버그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들은 기본적으로 독성이 없고 인간을 물지 않는다. 또 러브버그의 유충은 유기물과 낙엽을 분해해 토양을 비옥하게 만들어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러브버그는 해충이 아니지만, 대량으로 발생할 경우 시민 불편을 일으키기도 한다. 

2003년에도 중부고속도로 등에 털파리 떼가 대량으로 나타나 고속도로를 달리는 차량 창문에 붙어버려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면서 안전 우려를 일으킨 적 있다. 2012년에는 대구 등 영남 지역에서 이상 고온과 잦은 비의 영향으로 털파리 개체수가 일시적으로 급증해 시민 민원이 이어졌다. 

러브버그가 자주 발생하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는 자동차에 붙는 털파리 떼가 매년 문제가 되고 있다. 러브버그를 비롯한 털파리는 따뜻한 곳을 좋아하고, 자동차 배기가스에 이끌리는 경향이 있어 종종 차량에 달라붙는다. 

특히 러브버그의 몸은 산성이다 보니 차량에 붙은 벌레 사체 등을 너무 오래 방치하면 부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차량 라디에이터 등에 유입될 경우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플로리다대 식품과학농업연구소(IFAS) 등은 러브버그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에서는 피해 예방을 위해 차에 왁스를 바르고, 사체가 붙었을 경우 물이 묻은 부드러운 천 등으로 닦거나 세차를 자주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러브버그 방역 작업에 참여한 이기재 서울 양천구청장이 지난 21일 방역 도구를 들고 양천구의 한 주택가를 걸어가고 있다. 양천구 제공
◆물 뿌리는 것으로 간단히 퇴치 

러브버그를 퇴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물을 뿌리는 것이다. 이동규 고신대 보건환경학과 석좌교수는 “유리창 표면에 물만 뿌려도 (러브버그는) 물을 싫어해서 거기 앉지 않는다”며 “주방 세제 또한 강력한 지방 분해제 성분이기 때문에 러브버그가 기피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인터넷에 널리 퍼진 ‘민간 요법’인 구강청결제와 레몬즙을 섞어 뿌리는 방법도 구강청결제 내 알콜 성분과 레몬의 강한 향을 통해 어느 정도의 기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답했다. 

다가오는 장마철에 대부분의 러브버그가 씻겨내려 갈 가능성도 크다.

이 교수는 “러브버그는 비행 능력이 약한 편에 속하는 곤충이라 비가 오면 하루살이처럼 휩쓸려 내려간다”며 “장마가 오고 나면 개체수가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윤솔 기자 sol.yun@segye.com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