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혼은 대구에서?”…110억 들여 ‘프러포즈 성지’ 만든다 [잇슈 키워드]

KBS 2024. 6. 21. 07:4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키워드, '청혼'입니다.

흔히 프러포즈라고 하죠.

대구시가 백억 원 넘는 예산을 들여 청춘 남녀들이 청혼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는 구상을 내놨습니다.

대구 시민이 즐겨 찾는 도심 하천, 신천입니다.

대구시는 이곳에 프러포즈 공간을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청혼 반지를 형상화한 원형 구조로, 수상 공원 형태로 조성합니다.

총 사업비는 110억 원.

이번 사업은 홍준표 대구시장의 아이디어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홍 시장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연인들이 사랑을 약속하며 자물쇠를 걸어두는 프랑스 파리의 퐁네프 다리를 언급하며, "대구도 그런 프러포즈 명소를 만들어보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부 지역 시민 단체들은 "젊은 사람들의 눈높이와 맞지 않는 전시행정"이라며 예산만 낭비하게 될 거라고 우려했습니다.

지금까지 잇슈키워드였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KBS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 학습 포함)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