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돕는 ODA가 “없어지는 돈”이라고?

홍준기 기자 2024. 6. 20. 18: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WEEKLY BIZ] [Weekly Note] 한국 고도 성장의 밑거름으로 쓰인 귀한 자금

WEEKLY BIZ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46096

그래픽=김성규

“여전히 가난히 시달리는 나라들에 전 세계 인구 4분의 1인 20억명이 삽니다.” 인더밋 길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본지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국제 정치나 세계 경제 무대에서 이 나라들의 존재감이 크지 않다고 해서 이 국가들이 진짜 중요하지 않은 게 아니다”라고도 했습니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 기후변화와 무역 분절화의 여파는 이들 나라에 상대적으로 더 큰 고통을 가져다 줍니다. 최빈국 국민들이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게 국제사회의 의무란 설명입니다.

길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은 지난 100년 동안 가장 성공적인 경제 성장을 선보인 국가”라고도 했습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우리나라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3만2423달러로 60년 전인 1962년(106달러)의 300배가 넘습니다. 1960년대에 중남미나 아프리카, 동남아의 여느 개발도상국보다 경제 규모가 작았던 나라가 어느덧 선진국이 된 셈이지요. 우리도 세계은행 산하의 저소득국 지원조직 IDA(국제개발협회)로부터 1962~1974년 1억1000만달러 규모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이런 지원은 고도 성장의 밑거름이 됐습니다. 이제 세계는 우리를 선진국으로 봅니다. 정치인들이 개발도상국을 돕는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국회에서 삭감하고, “없어지는 돈” 정도로 평가절하하는 건 부끄러운 일 아닐까요.

WEEKLY BIZ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46096

Copyright ©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