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는 말한다] “비닐하우스 안은 50~60도”…역대급 더위에 온열질환 비상

정재훈 2024. 6. 18. 12:3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6월 중순이지만 한낮에는 30도를 훌쩍 넘는 불볕더위가 계속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때 이른 폭염에 농사일이 바쁜 농촌에서는 고통이 큰 상황인데요.

현장을 정재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마늘 수확이 한창입니다.

30도가 넘는 무더위, 체감온도는 40도에 육박합니다.

그늘 한점 없는 뙤약볕 아래, 팔순의 노모와 아들이 마늘을 캐느라 분주합니다.

햇볕을 피하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감쌌지만, 비 오듯 쏟아지는 땀에 속수무책입니다.

[엄동례/충남 홍성군 갈산면 : "땀이 나죠. 말할 것 없이 땀이 막 줄줄줄 흐르죠. 일하려면 더위하고 싸우고 그러니까 어렵죠. 그래도 하는 거지. 다 먹고 살려고요."]

비닐하우스 안은 찜통을 방불케 합니다.

수은 온도계는 이미 표시 한계선인 55도까지 치솟았습니다.

비닐하우스 안은 이미 50도를 넘어서 숨쉬기조차 힘들 정도입니다.

내부 작업은 엄두조차 내기 어렵습니다.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숨이 턱턱 막히는 상황이지만, 수확을 마친 딸기를 걷어내고, 새 작물을 심어야 합니다.

[조성철/충남 홍성 딸기농가 : "여느 해보다 올해가 더 일찍 더워지고 그런 것 같아요. 이상고온으로 더 염려스럽습니다. 아무래도 일을 하다 보면…."]

최근 한 달 새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208명, 사망자도 벌써 2명이나 나왔습니다.

특히 올 여름은 평년보다 더 더울 것으로 예보돼 온열질환 발생 우려가 더 큽니다.

[김호준/가정의학과 전문의 : "최근 10년간 온열질환자의 45.8%가 실외 작업장과 논밭에서 발생했고요.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물을 자주 마셔주는 것이 좋겠고요."]

농번기라 농사일에 손을 놓을 수 없지만, 낮 시간대에는 농사일 등 야외 활동을 최대한 자제해야 합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정재훈 기자 (jjh119@kbs.co.kr)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 학습 포함)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