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맥] 때이른 폭염…역대급 무더위·폭우 오나?

박준형 2024. 6. 17. 19: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대구] 때이른 한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지난주 대구의 낮최고 기온은 35.6도.

낮최고 33도를 넘는 폭염이 닷새나 이어졌습니다.

폭염특보도 발효 시기도 지난해보다 일주일가량 당겨졌습니다.

[박효기/대구시 신암동 : "10분 정도만 걸었는데 온 몸에 땀이 범벅이 될 정도로 너무 더워가지고 밖에 나오기 껄끄럽다고 해야 하나…."]

때이른 더위는 고기압과 축축한 바람이 겹쳤기 때문으로 분석됐습니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하늘에서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지표면을 달궜기 때문입니다.

특히 경주와 영천 등은 남서쪽에서 불어온 고온다습한 바람이 산을 넘으며 열에너지가 증가하는 단열승온 현상으로 빚으며 기온이 더 올랐습니다.

올해 더위는 이미 올 봄부터 시작됐습니다.

지난 3월에서 5월까지 대구경북의 평균기온은 13.2도로 평년보다 1도 가량 높았습니다.

특히 4월 평균 기온은 15도로 1973년 기상관측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지난 5월에는 대구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날이 4일이나 됐습니다.

올 여름에는 예년보다 더 덥고 비도 많이 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이달 대구경북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을 50%로 전망했습니다.

다음달 7월 경우 평년과 비슷할 확률이 40%, 높을 확률을 40%나 됩니다.

장마가 끝나는 8월에는 기온이 더 오르고 평년보다 기온이 높을 확률이 50%로 높아졌습니다.

올 여름 낮최고 33도를 넘는 폭염 일수가 평년보다 4.5일 가량 많은 것이라는 폭염연구센터의 예측도 나왔습니다.

특히 장마가 끝나는 8월에는 동남아 같은 찜통 더위가 찾아와 무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명인/울산과기원 폭염연구센터장 : "7월 강수가 증가하고 폭염 일수는 다소 적을 수 있으나 찜통더위와 열대야가 심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8월 중순까지는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폭염 일수가 증가하고…."]

올여름 비도 많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 겨울까지 기승을 부린 적도 부근의 고수온 현상, 엘니뇨의 여파입니다.

열대 인도양의 뜨거운 해수가 우리나라 남쪽에 수증기 유입을 증가해 비구름을 강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올 여름 이후 태풍이 자주 발생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고수온 현상을 보인 적도 부근이 반대로 저수온현상인 라니냐로 전환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겁니다.

[김해동/계명대학교 지구환경과학과 교수 : "라니냐로 전환될 경우에는 우리나라 여름 기후를 매우 덥게 만들고 태풍 활성도를 매우 높일 수 있는 필리핀 앞바다 쪽에 수온이 많이 높아지는 이런 현상이 나타날 것이기 때문에…."]

특히 8월 이후에는 태풍이 예년보다 자주 발생하고 위력도 클 것으로 전망됩니다.

슈퍼급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습니다.

강력한 폭염과 호우, 태풍이 동시에 나타날 것으로 우려되는 올 여름.

어느 때보다 철저한 재난대비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영상편집:김상원/그래픽:김현정

박준형 기자 (park1014@kbs.co.kr)

Copyright © K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 학습 포함)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