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억 배럴의 사나이? 아브레우에게 기회 올까[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이상무 2024. 6. 15. 04: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동해 석유 매장 가능성을 검증한 액트지오(Act-Geo)의 고문 비토르 아브레우(Vitor Abreu) 박사.

자신의 분석 결과를 증명하려고 왔지만 허름한 액트지오 본사 사무실, 세금 체납 등 이슈로 오히려 난맥상이 생겨버렸다.

윤석열 대통령의 석유 매장 가능성 발표를 신뢰하지 않는 여론이 60%를 차지하고(한국갤럽) 시추 예산의 키를 쥔 더불어민주당의 도움도 기대하기 어렵다.

아브레우 고문은 '140억 배럴의 사나이'가 될 기회를 잡을까.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액트지오의 고문 비토르 아브레우. 배계규 화백

동해 석유 매장 가능성을 검증한 액트지오(Act-Geo)의 고문 비토르 아브레우(Vitor Abreu) 박사. 그가 11일 일주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치고 미국으로 갔다. 자신의 분석 결과를 증명하려고 왔지만 허름한 액트지오 본사 사무실, 세금 체납 등 이슈로 오히려 난맥상이 생겨버렸다. 한국석유공사는 "전문성을 인정한다"며 그의 의견을 근거로 시추를 추진하지만 계획대로 될지도 알 수 없다. 윤석열 대통령의 석유 매장 가능성 발표를 신뢰하지 않는 여론이 60%를 차지하고(한국갤럽) 시추 예산의 키를 쥔 더불어민주당의 도움도 기대하기 어렵다. 아브레우 고문은 '140억 배럴의 사나이'가 될 기회를 잡을까.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Copyright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