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만 마시며 다이어트?...물중독에 살 '안' 빠지는 체질된다

최지현 2024. 6. 14. 06: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늘(14일) 전국은 맑다가 차차 흐려지겠다.

오늘의 건강=최근 유명 연예인과 소셜미디어(SNS)에서 '물단식 다이어트'가 화제다.

물단식 다이어트는 물 이외의 모든 음식물의 섭취를 극단적으로 제한하는 방법이다.

KHEPI는 물단식 다이어트가 물중독 증상을 부를 수 있는 데다, 체중을 일부 감량한다고 해도 장기적으론 오히려 살이 안 빠지는 체질로 바뀔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건강]
한국건강증진개발원(KHEPI)은 물단식 다이어트가 물중독 증상을 부를 수 있는 데다, 장기적으론 오히려 살이 안 빠지는 체질로 바뀔 수 있다고 우려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늘(14일) 전국은 맑다가 차차 흐려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1도, 낮 최고기온은 26~35도가 예보됐다. 경상 내륙에선 최고 35도, 대구와 대전, 청주는 34도, 서울과 춘천, 광주는 33도까지 낮 기온이 오르겠다. 밤부턴 제주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주말에는 전국으로 확대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최근 유명 연예인과 소셜미디어(SNS)에서 '물단식 다이어트'가 화제다. 짧은 기간에 체중을 감량했다는 후기가 확산한 탓이다.

물단식 다이어트는 물 이외의 모든 음식물의 섭취를 극단적으로 제한하는 방법이다. 영양 보충을 위해 일반 물 대신 미네랄워터를 마시거나 영양제를 먹기도 한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KHEPI)은 해당 다이어트법이 10대 청소년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면서 부정확한 건강정보의 확산을 경계했다. KHEPI는 물단식 다이어트가 물중독 증상을 부를 수 있는 데다, 체중을 일부 감량한다고 해도 장기적으론 오히려 살이 안 빠지는 체질로 바뀔 수 있다고 우려했다.

물 중독이란 짧은 시간 동안 과도하게 수분을 섭취하며 나타나는 증상이다. 체내 수분이 갑자기 늘어나면 혈액에선 나트륨 농도가 낮아지고 세포에선 수분량이 증가한다. 몸이 붓는 증상(부종)이 나타날 뿐 아니라 심각할 경우 발작을 유발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아울러, 적절한 신체 활동과 균형 잡힌 영양 섭취가 빠진 다이어트는 체중이 줄어들더라도 근육도 같이 감소하며 기초대사량을 낮춘다. 오히려 장기적으론 살이 더 찌기 쉽고 다시 살을 빼기는 어려운 체질이 되는 것이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KHEPI)]

최지현 기자 (jh@kormedi.com)

Copyright © 코메디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