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짓수 국대 꿈꾸던 10대 소년, 새 생명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따뜻했슈]

김수연 2024. 6. 13. 06: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주짓수 국가대표를 꿈꾸던 10대 소년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12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박유현 군(17)은 지난달 19일 부산대학교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1명에 간장을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가 되어 아시안 게임에서 메달을 따는 꿈을 키우던 박군의 가족들은 그의 몸 일부라도 이 세상에 남아 더 오래 살게 하고 싶은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뇌사장기기증 한 박유현 군/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주짓수 국가대표를 꿈꾸던 10대 소년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12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박유현 군(17)은 지난달 19일 부산대학교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1명에 간장을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지난달 16일 귀갓길에 교통사고를 당한 박군은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경남 창원에서 3남 중 첫째로 태어난 박군은 활달하고 외향적인 성격으로 모든 일에 적극적이고 다정다감한 아이였다고 한다.

어릴 적부터 운동을 좋아하던 박군은 5살 때부터 태권도를 배웠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는 주짓수를 배우기 시작해 지역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가 되어 아시안 게임에서 메달을 따는 꿈을 키우던 박군의 가족들은 그의 몸 일부라도 이 세상에 남아 더 오래 살게 하고 싶은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고 한다.

박군의 아버지는 "유현아, 하늘나라에 가서는 여기에서 못다 핀 꿈 다 펼쳐. 항상 자신감 있게 최고라고 생각하던 네가 늘 그립고, 자랑스럽다"라며 "다음 생에도 아빠, 엄마의 아들로 태어나줘서 끝까지 함께 행복하게 지내자. 사랑하고 보고 싶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따뜻했슈] 보고싶지 않는 뉴스가 넘쳐나는 세상, 마음 따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토닥토닥, 그래도 살만해" 작은 희망을 만나보세요.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9일 부산대학교 병원에서 박유현 군이 뇌사장기기증으로 1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천사가 돼 떠났다고 12일 밝혔다.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뉴시스

#주짓수 #장기기증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뇌사장기기증 #박유현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

Copyright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