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 은퇴한 김연경 "연금? 많이 못 받는다…올림픽 메달 없어서"

채태병 기자 2024. 6. 10. 08: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구 여제' 김연경(36·흥국생명)이 연금 수령 관련 질문에 "올림픽 메달이 없어 많이 받진 못한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지난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국가대표 은퇴 경기를 치렀다.

김연경은 2021년 개최된 '2020 도쿄 올림픽'이 끝난 뒤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

김연경은 "제 나이가 만 36세로, 운동선수로는 많은 나이가 됐다"며 "26년간 선수 생활했는데 관절도 많이 닳았다"고 국가대표 은퇴 이유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구선수 김연경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경기장에서 열린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에서 득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4.06.08. /사진=뉴시스


'배구 여제' 김연경(36·흥국생명)이 연금 수령 관련 질문에 "올림픽 메달이 없어 많이 받진 못한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지난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국가대표 은퇴 경기를 치렀다. 이번 경기는 대한배구협회(KVA) 주최 행사로, 방송인 유재석과 나영석 PD 등 연예계 스타들도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김연경은 2021년 개최된 '2020 도쿄 올림픽'이 끝난 뒤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국가대표 은퇴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무려 3년이 지나서야 자신의 국가대표 은퇴를 기념하는 경기에 참여하게 된 것.

그는 지난 9일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 국가대표 은퇴에 관한 속마음을 전했다. 김연경은 "제 나이가 만 36세로, 운동선수로는 많은 나이가 됐다"며 "26년간 선수 생활했는데 관절도 많이 닳았다"고 국가대표 은퇴 이유를 밝혔다.

/사진=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김연경은 연금 많이 받냐고 묻는 말에 "조금 나온다"며 "금메달 개수도 중요하지만, 점수가 더 중요해서 저는 상한선까지 못 받는다"고 했다. 이어 "제가 올림픽 메달이 없기 때문"이라며 "그래도 연금을 받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부연했다.

슬럼프 관련 질문에 김연경은 "큰 슬럼프는 없었지만, 튀르키예(터키)에서 활동하던 6년간 여러 생각이 들었다"며 "내가 여기서 혼자 뭐 하는 걸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김연경은 "이후 한국과 가까워지고 싶어서 중국 팀에 갔고, 자연스럽게 안정을 찾은 뒤 다시 튀르키예로 가서 도전했다"며 "그러다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고자 연봉을 80% 정도 삭감하며 국내 무대에 복귀했다"고 밝혔다.

배구선수 김연경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 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 팀 월드와 팀 스타의 경기에서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2024.06.09. /뉴스1


김연경은 비인기 스포츠 종목을 지원할 재단 설립에 나설 계획이라고 했다. 그는 "배구를 시작으로 비인기 종목을 후원할 재단을 만들 것"이라며 "(운동하는 것에) 어려움이 있는 친구들이 재능을 발휘할 수 있게 돕고 싶다"고 덧붙였다.

1988년생 김연경은 2005년 여자 프로 배구 무대에 데뷔, 현재까지 선수로 활동 중이다. 김연경은 데뷔 시즌에 MVP(최우수선수)를 수상하는 등 단기간에 국내 무대를 정복한 뒤 해외 리그에 진출했다. 이후에도 맹활약을 이어간 김연경은 국내 배구 역사에서 남녀 통틀어 최고의 선수로 평가받는다.

채태병 기자 ctb@mt.co.kr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