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뛰면 빌라 몰렸는데"…인기 뚝, '경매'만 쌓인다

정혜윤 기자 2024. 6. 10. 05: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서울 아파트를 중심으로 부동산 거래량이 늘고 가격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빌라 거래량도 소폭 늘었다.

게다가 팔리지 않는 빌라가 경매시장에 쌓여 무주택자들의 '주거사다리'로서 빌라의 역할회복이 더 요원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진다.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빌라 경매건수는 1485건으로 1년 전과 비교해 67% 늘었다.

서울 빌라 경매건수는 2006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빌라 매매거래 현황/그래픽=이지혜

최근 서울 아파트를 중심으로 부동산 거래량이 늘고 가격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빌라 거래량도 소폭 늘었다. 하지만 아직 빌라시장의 상황이 나아졌다고 볼 수 없다. 전체 주택거래 비중으로 봤을 때 빌라는 비중이 낮아지고 가격도 내려가서다. 게다가 팔리지 않는 빌라가 경매시장에 쌓여 무주택자들의 '주거사다리'로서 빌라의 역할회복이 더 요원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진다.

10일 한국부동산원의 주택유형별 매매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전국 빌라(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은 7886건으로 한 달 전과 비교해 25.6% 늘었다. 지난해 11월부터 5개월 연속 줄어들던 거래량이 6개월 만에 크게 뛰었다. 올해 초부터 아파트 가격상승과 함께 주택 거래량이 살아나는 분위기에서 역세권 등 주요 입지에 자리한 빌라매물을 찾는 문의도 같이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1년 전(8061건)과 비교했을 때 최근 빌라 거래량은 이에 못미치는 수준이다. 또 전체 주택거래에서 빌라가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낮아진다. 올 1분기 전국 주택유형별 매매 가운데 비아파트 거래비중은 24.2%로 2006년 조사 이래 최저수준을 나타냈다. 이 중 빌라비중은 14.9%로 2022년 25.5%, 2023년 15.4%였는데 계속 낮아지면서 올 1분기엔 15% 아래까지 떨어졌다.

또 아파트값 상승세와 다르게 빌라 매매가격은 점점 하락세다. 빌라 매매가격지수는 지난 4월 전국 기준 98.1로 전월(98.2) 대비 하락했다. 빌라 가격지수는 지난해 10월 소폭 오른 것을 제외하고 계속 떨어진다. 특히 4월은 2020년 9월(98.1) 이후 3년7개월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빌라 매매가격지수 추이/그래픽=이지혜

반면 경매시장엔 빌라매물이 쌓인다.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빌라 경매건수는 1485건으로 1년 전과 비교해 67% 늘었다. 서울 빌라 경매건수는 2006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전세사기와 관련된 매물이 경매시장에 쏟아지는데 소화되지 못한 물건이 쌓인다는 분석이다.

물론 최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경매물건 매입사례가 늘면서 낙찰률이 20%대로 조금씩 오른다. 다만 늘어나는 빌라 경매건수를 공공이 모두 소화하기엔 무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 경매업계 관계자는 "HUG의 경매물건 매입이 낙찰률을 상승시키지만 한계가 있다"며 "빌라 기피현상이 해소되지 않는 이상 빌라 경매매물은 계속 쌓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발표를 미루는 전세대책·주택공급 활성화 방안이 서둘러 결론이 나야 빌라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잇따른다. 지난달 말부터 국토부는 비아파트 기피현상 완화에 초점을 맞춘 대책을 발표하려 했다가 돌연 연기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과거 빌라시장은 아파트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면 같이 오르는 경향을 보였지만 지금은 다르다"면서 "정부가 서둘러 전세금반환보증보험 가입요건 완화, 빌라 등 양도세·소득세 감면조치 등 비아파트 시장 활성화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정혜윤 기자 hyeyoon12@mt.co.kr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베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