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는 말한다] 멕시코 폭염에 폐사한 원숭이 2배 증가

KBS 2024. 5. 28. 12:4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멕시코에서 폭염에 지쳐 폐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원숭이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멕시코 환경부는 이달 들어 남부 타바스코와 치아파스에서 유카탄검은짖는원숭이 150여 마리가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21일 환경단체가 밝힌 80여 마리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입니다.

현지 언론은 최고기온 40도를 넘는 폭염에 새나 박쥐의 폐사도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KBS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