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는 말한다] 카타르항공 여객기 비행 중 난기류…십여 명 부상

김민아 2024. 5. 27. 12:4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지난주 영국에서 싱가포르로 가던 여객기가 난기류에 급강하하면서 승객 1명이 숨졌습니다.

기후변화 탓에 이런 난기류가 더 늘어날 거란 예측이 나오는데요.

실제로 카타르항공 여객기가 비행 중 난기류를 만나 탑승객 12명이 다쳤습니다.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카타르 도하에서 아일랜드 더블린으로 향하던 카타르항공 여객기가 비행 중 난기류를 만났습니다.

현지 시각 26일 더블린공항은 SNS 공식 계정을 통해 카타르항공 QR017편이 튀르키예 상공에서 난기류를 만나 승객 6명과 승무원 6명 등 탑승자 12명이 다쳤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공항 측은 또 해당 여객기가 예정대로 더블린에 안전하게 착륙했으며 탑승객들은 미리 대기하고 있던 의료진에 의해 응급치료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무사히 착륙했지만 탑승객들은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셰럴 수케/탑승객 : "지금은 진정이 됐지만, 당시는 기체가 멈출까봐 무서웠어요. 멈추지는 않았지만 여러 번 출렁거렸어요."]

[무파달 알리/탑승객 : "몹시 무서웠어요. 10초나 15초 동안이었는데 제 인생에서 최악의 15초였습니다."]

다만, 다친 탑승객들의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지난 21일에는 런던에서 싱가포르로 향하던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미얀마 상공에서 난기류를 만났습니다.

기체가 급강하하면서 승객 1명이 숨지고 80명이 넘게 다쳤습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영상편집:한미희/자료조사:서호정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김민아 기자 (kma@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