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나기 시작한 ‘천조국’ 매미…최대 1,000조 마리 출현? [현장영상]

조용호 2024. 5. 25. 17:2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최대 1천조 마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는 매미 떼가 지상으로 올라오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남부와 중서부 지역에서 주기성 매미 2개 부류가 함께 지상으로 올라와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이들 매미는 각각 13년 주기(Brood XIX)와 17년 주기(Brood XIII)로 땅속에서 기어 나오는 무리로, 미국에서 이 두 부류가 동시에 출현하는 것은 1803년 이후 처음입니다.

13과 17은 1과 자신 이외의 자연수로 나뉘지 않는 소수(素數)여서 최소공배수인 221년이 동시 출현 주기가 됩니다.

이들은 매년 여름 흔히 볼 수 있는 매미들과 달리, 붉은 눈을 지니고 있으며 10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추위를 피하려고 땅속 깊은 곳에서 유충 시절을 보내다 올라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매미들은 땅 온도가 섭씨 17.8도까지 따뜻해지면 지상으로 올라오는데, 기후변화로 인해 이 시기가 예전보다 앞당겨지는 추세라고 곤충학자들은 설명합니다.

퍼듀대학교 곤충학과 대외협력 담당 에밀리 저스터스는 "이번에 13년 주기와 14년 주기 두 부류에 포함된 매미 7종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면서 "그들은 이미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매미는 독이 없어 전혀 위험하지 않지만, 시끄러워서 좀 고통스러울 수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코네티컷대학교 곤충학자 존 쿨리는 이번 현상을 매미와 아마겟돈을 합친 "매미-겟돈"이라고 부르며 전체 개체 수가 수백조 마리, 어쩌면 1천조 마리에 달할 수 있다고 예측한 바 있습니다.

학계는 221년 만에 체험하는 자연 현상에서 여러 진귀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조용호 기자 (silentcam@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