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슈 키워드] “다음 주에 만나서”…‘수류탄 사고’ 훈련병 어머니의 눈물

KBS 2024. 5. 24. 07:3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키워드, '훈련병 어머니'입니다.

자식 잃은 어머니의 마음을 그 누가 헤아릴 수 있을까요.

얼마 전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가 아들을 떠나보내는 심경을 전했습니다.

군 관련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입니다.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는 "다음 주에 만나서 맛있는 거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라고 했던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됐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지금이 제발 꿈이었으면 좋겠다"고 한 어머니는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을지,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라며 보고 싶은 아들을 향한 애끊는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고통 속에 아들의 장례를 치르고 있다는 어머니는 "마지막까지 아들을 잘 보내겠다"고 했고요.

같이 훈련받았던 아들의 동료들을 걱정하며 이들이 심리적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부탁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21일 육군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20대 훈련병이 숨졌습니다.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인 군 당국은 다른 훈련병에 대한 심리 안정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잇슈키워드였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KBS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