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윤 대통령 오찬 초청에 '건강상 참석 어려워"

김동민 2024. 4. 21. 17:31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비대위원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와 오찬 회동 하는 모습. 대통령실 제공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초청을 건강상 이유로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21일 “윤 대통령이 최근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한동훈 전 위원장 등 비대위원들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대하겠다는 뜻을 원내 지도부에 전달했다"면서 "제안받은 오찬 예정일은 22일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초대는 지난 19일 이뤄졌으며, 같은 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약 5분간 통화한 시기와 겹친다.

정의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윤재옥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대통령실로부터 한동훈 비대위와의 오찬을 제안받았지만,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초청 제의를 받은 뒤 '건강상의 이유로 초청에 참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경기일보와의 통화에서 “총선 패배 후 가뜩이나 불편한 상황에서 이곳저곳서 책임론이 제기되는 등 한 전 위원장이 많이 불편한 상황일 것”이라며 “다소 힘들겠지만, 대통령과 만나 소통하면 당 안팎에서 큰 박수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동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는 만큼 이들의 만남 여부에 대한 정치권 안팎의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

4·10 총선 참패 후 홍준표 대구시장 등 일각에서 한 전 위원장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윤 대통령과의 회동이 이뤄질 경우 당 안팎의 분란을 다소 진정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서다.

김동민 zoomin0313@kyeonggi.com

Copyright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